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4234 0362020040659304234 08 0801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52920000 1586153100000

카카오내비, 이제 GPS 안 닿는 터널에서도 정확한 길안내 가능해진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 동안 GPS 신호가 닿지 않아 터널이나 지하주차장에만 들어가면 끊기기 일쑤였던 내비게이션이 이제 언제 어디서나 정확한 길 안내를 할 수 있게 된다. GPS가 아닌 LTE 기반 실내 측위 기술이 적용됐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강남순환로 3개 터널(관악ㆍ봉천ㆍ서초터널) 내에서 LTE 신호 기반 실내 측위 기술 ‘FIN(융합 실내 측위)’을 카카오내비에 시범 적용해보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FIN은 LTE 신호 패턴을 비교ㆍ분석해 기기의 정확한 위치를 찾을 수 있도록 구현된 기술이다. 그 동안 LTE 기반 실내 측위 기술 연구는 지속적으로 진행됐지만, 위치 정확도를 실제 내비게이션 서비스에 적용 가능한 수준으로 높여 상용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IN을 제대로 구현해내기 위해서는 LTE 신호 패턴을 정확하게 매칭하는 기술력과 동시에 LTE 신호 지도와 같은 방대한 규모의 위치 데이터 구축이 병행돼야 한다. FIN은 LTE 신호 지도를 만든 뒤 그 위에서 사용자 스마트폰의 LTE 신호 위치를 측정하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FIN 기술 개발을 위해 2018년 10월부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이택진 박사팀과 공동연구로 기술을 개발했고, 독자적으로 대규모 신호 패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해당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먼저 강남순환로 터널 3곳에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특히 강남순환로는 전체 구간의 절반에 가까운 11㎞ 정도가 터널로 건설돼있기 때문에 분기 지점이 많아 터널 내 길 안내에 대한 이용자 요구가 높은 곳이다. 앞으로 카카오내비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터널 구간에서 갈림길 안내를 정확하게 받을 수 있게 된다. 터널을 빠져 나온 후에야 길안내가 다시 시작돼 갈림길을 놓치거나 제한속도 안내를 받지 못하는 불편함을 겪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추후 카카오모빌리티는 FIN 기술이 접목된 카카오내비를 전국 모든 터널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구간을 확장하고, 지하주차장에서도 차량 위치 확인과 출차 직후 길안내가 가능한 수준까지 기술 정밀도를 높일 예정이다. 전상훈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부문 박사는 “FIN 기술은 위치 정보가 핵심인 모빌리티 서비스의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으며, 자율주행 등 정밀한 실내 측위 기술이 요구되는 분야에도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