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0417 0232020040659300417 01 01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47773000 1586147789000 related

김어준 "통합당, N번방 정계퇴출…공작의 냄새" 음모론 제기

글자크기

"어느 순간 튀어나온 발언 아닌 성명"

"이건 고민해서 만들어진 메시지"

아시아경제

방송인 김어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가 6일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만들어 유포한 사건인 'n번방'과 관련해 "(정치공작의)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미래통합당에서 우리 당에 N번방 연루자가 있다면 정계에서 완전 퇴출(시키겠다고 했는데), 이거 매우 이상한 메시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이 분야만 오랜 세월 파온 저로서는 이것은 정반대로, 더불어민주당의 N번방 연루자가 나올 테니 정계에서 완전 퇴출시키라는 이야기"라며 "어느 순간 튀어나온 발언이 아니라 성명을 내지 않았냐. 이건 고민해서 만들어진 메시지"라고 주장했다.


앞서 정원석 미래통합당 선대위 상근대변인은 전날(5일) 국회 소통관에서 'N번방 사건 태스크포스(TF) 대책위원회' 구성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당은 N번방 사건을 비롯한 각종 성범죄 사건과 전면전을 선포한다"고 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의 '무관용 원칙'과 관련해 우리 당 인사가 유사한 성범죄 사례와 연루될 경우 출당 등의 초강력 조치 등을 통해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킬 것"이라고 했다.


김어준 씨는 이를 보수 성향 언론에서 보도했다면서 "특히 민주당 쪽에서 강한 여성과 30·40대에게 충격파를 줄 수 있는 것이고 (…) '민주당의 N번방 연루자가 있을 예정이니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켜라'라는 메시지를 예언처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작의 관점에서 봐야 한다. 이 소재(N번방 연루 사건)를 놓친다는 것은 선거공학의 관점에서 보자면 말도 안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씨는 2018년 2월 자신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미투(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에 음모론을 제기했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당시 김씨는 "최근에 미투 운동과 같이 권력과 위계에 의한 성범죄 뉴스가 많다. 그런데 공작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섹스는 주목도 높은 좋은 소재이고, 진보적인 가치가 있다"면서 "그러면 (어떤 세력들이) 피해자들을 좀 준비시켜서 진보 매체에 등장시키고, 문재인 정부의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로 생각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