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9957 1132020040659299957 03 03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46795000 1586149303000 popular

은성수 "기업자금 위기설, 사실에 근거한 주장 아니다"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6일 공개서한을 통해 최근 불거지고 있는 '기업자금 위기설'에 대해 '사실에 근거한 주장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무분별한 위기설이 시장의 불안을 증폭할 수 있는 만큼 자제를 당부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이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서한을 주요 칼럼니스트, 출입기자, 민간 자문위원 등에게 발송했다. 그는 '최근 금융시장을 둘러싸고 제기되는 우려, 정책건의 등과 관련해 시장에서의 불필요한 오해를 해소하고 정책방향 관련 궁금증에 답하기 위한 것'이라고 공개서한의 발송 배경을 설명했다.

먼저 은 위원장은 공개서한을 통해 일각에서 확산되고 있는 '기업자금 위기설'에 대해 '사실에 근거한 주장이라 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과거에도 경제가 어려울 때마다 자금 위기설이 반복적으로 등장하였으나, 지나고 보니 과장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위기설은 불필요하게 시장의 불안을 증폭시키고, 언급되는 특정 기업의 자금사정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 만큼 조심스러운 접근이 필요하다'고 우려했다.

정부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최근 CP 등 시장금리가 상승하 것에 대해서는 '최근 CP 금리가 오르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3월 분기말 효과가 있었고, 비단 우리만의 현상은 아니다'라며 '이는 시장의 불확실성을 반영한 것으로 어느 정도 예상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CP 스프레드가 미국 등 다른 국가와 비교해서 많이 벌어진 것은 아니며,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시에는 379bp까지 상승하기도 했다'며 '채권시장안정펀드가 본격 가동중인 4.2일 이후에는 기업발행희망 물량이 시장에서 소화되는 등 비교적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은 위원장은 최근 기업의 자금조달이 크게 증가한것에 대해 '기업이 총체적 자금부족 상황에 처했다고 분석하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기업들의 자금수요가 증가한 측면도 있지만, 은행 등 금융권이 기업의 수요에 맞춰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이 과정에서 CP 등 단기자금조달 증가세는 둔화되고, 대출,회사채 등 장기자금조달 규모는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자금조달 구조도 질적으로 개선됐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은 위원장은 대기업에 자구노력을 전제 조건으로 제시한 것에 대해서는 '대기업은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과 달리 시장접근이 가능하므로 최대한 시장조달 노력을 해 달라는 의미'라며 '과거 기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시에도 대기업의 자구노력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Chokw@kukinews.com

쿠키뉴스 조계원 Chokw@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