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9946 0772020040659299946 06 0602001 6.1.12-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46799000 1586146808000 related

"박해준, 도려내겠다"…'부부의 세계' 김희애, 독 품고 칼 갈았다

글자크기
시청률 15% 돌파, 동시간대 1위
김희애, 더 예리해진 복수의 칼날


텐아시아

'부부의 세계'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거침없는 상승세와 함께 절대 강자의 위엄을 과시했다.

‘부부의 세계’는 단 4회 만에 시청률 15%를 돌파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4회 시청률은 전국 14.0%, 수도권 15.8%를 기록, 자체 최고를 다시 갈아치우며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2049 타깃 시청률에서도 7.4%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1위에 올랐다.

분당 시청률 18%까지 치솟은 최고의 1분은 아들 이준영(전진서 분)을 지키기 위한 지선우(김희애 분)의 날 선 다짐이 드러난 엔딩 장면이었다. 지선우는 자신에게 접근하는 손제혁(김영민 분)을 역이용하면서까지 이태오(박해준 분)를 향한 들끓는 복수심을 내비쳤다. 자신을 기만하고 아들까지 상처 입게 만든 이태오를 용서할 수 없었던 지선우. 치솟는 분노를 차갑게 제련하고 치밀하게 움직이는 지선우의 파격적인 행보에 폭발적 반응이 쏟아졌다.

이날 지선우는 이태오를 속이기 위해 완벽한 가면을 썼다. 지옥 같은 고통을 되돌려주기 위한 지선우의 계획은 차근차근 진행됐다. 병원에 찾아온 여병규(이경영 분)에게 여다경(한소희 분)이 남자친구가 있음을 슬쩍 흘렸고, 우연히 마주친 여다경 가족과의 저녁 식사에서는 그의 연애를 화제로 올려 신경을 건들었다. 지선우의 도발에 여다경은 하염없이 무너졌다. 괴로워하는 여다경 앞에 지선우가 보낸 민현서(심은우 분)가 상처 가득한 얼굴로 찾아왔다. 불행한 자신의 처지와 달리 행복한 여다경이 부럽다는 민현서에게, 여다경도 속내를 털어놓았다. 자신을 모욕하는 여다경과의 대화를 실시간으로 들으며 지선우는 칼날을 더욱 예리하게 벼르고 있었다.

지선우는 민현서에 이어 손제혁에게 손을 내밀었다. 손제혁의 약속에 응한 지선우. 모든 재산을 자신의 법인으로 돌려놓은 이태오의 만행을 갚아주려면 담당 회계사인 손제혁의 도움이 필요했다. 지선우는 하찮은 감정에 빠져있는 손제혁에게 이태오 회사의 법인자금 내역 및 개인 계좌 현황을 조사해서 넘기라고 요구했다. 지선우가 결코 돌아올 수 없는 길을 선택한 이유는 아들 이준영 때문이었다. 이태오의 생일날 이태오와 여다경이 입을 맞추는 모습을 아들 이준영이 목격한 것. 아들이 받았을 상처를 생각하면 피가 거꾸로 솟는 지선우의 차가운 복수는 이제 막 실체를 드러냈을 뿐이다.

지선우의 반격은 서늘하고도 조용하게 시작됐다. 이태오를 무너뜨리기 위해 치밀하게 움직이고 빈틈없이 계획했다. 완벽했던 인생에서 이태오 하나만 도려내려는 지선우의 선택. “내 아들, 내 집, 내 인생, 뭐가 됐든 내꺼 중에 그 어떤 것도 절대 손해 볼 수 없다. 이태오 그 자식만 내 인생에서 깨끗이 도려내겠다”는 각오를 다진 지선우의 거침없는 행보에 이목이 쏠린다.

‘부부의 세계’ 5회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