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9180 0022020040659299180 04 0401001 6.1.8-RELEASE 2 중앙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144579000 1586145947000

日언론, 코로나19 한국 대응 연일 소개…“대량 검사·이동 경로 추적”

글자크기
중앙일보

5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배달된 산케이(産經)신문이 '한국 감염 경로 9할 파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언론이 연일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소개하고 있다. 한국의 코로나19 검사 역량, 확진자 이동 경로 파악을 소개하며 한국의 대응 방침이 코로나19 확산세를 막았다고 평가했다.

6일 일간지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한국이 외출은 엄격하게 통제하지 않지만 감염자의 이동 경로는 철저히 밝혀낸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한국) 정부가 힘 쓰고 있는 것은 감염자 행동 이력의 철저한 추적”이라며 확진자의 이름, 휴대전화 위치정보, 신용카드 사용기록 등을 활용해 이동 경로를 확인한다고 설명했다.

또 확인된 정보는 지방자치단체의 홈페이지 등에 공개하고,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에 있을 때는 휴대전화 경보를 울려 알려준다고 전했다.

확진자 정보는 익명으로 공개하지만 때때로 온라인에서 특정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사생활 침해를 크게 문제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국 정부나 서울시는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는 수준”이라며 외출 통제는 엄격하지 않다고 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동을 엄격히 통제하는 뉴욕과 런던 등과 달리 한국과 스웨덴은 온화한 대응을 택했다고 평가했다.

지난 5일에는 산케이(産經)신문이 한국의 대량 검사에 주목했다. 한국이 코로나19 대량 검사와 철저한 확진자 행적 추적으로 증가세를 막았다면서 “한국에 진단 키트 지원을 요구하는 나라가 100개국을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또 아사히(朝日)신문은 한국이 검사·추적·치료를 충실하게 한 결과 의료 붕괴를 막았다고 소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