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9160 0362020040659299160 06 0602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44400000 1586144575000 related

‘더 킹’ 이민호-우도환, 우월한 블랙 슈트핏…클래스 다른 황제의 문상 현장

글자크기
한국일보

‘더 킹’ 이민호-우도환 스틸컷이 공개됐다. 화앤담픽쳐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와 우도환이 우월한 블랙 슈트핏을 과시하는 ‘황제의 문상’ 현장을 선보인다.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이과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다.

이민호와 우도환은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각각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과 대한제국 황실 근위대 대장 조영 역을 맡아 폭발적인 열연을 펼친다.

두 사람은 각각 8살과 4살 때 ‘대한제국 황실’에서 처음 만나 우여곡절을 겪으며 신뢰를 쌓은,말하지 않아도 심중을 알 수 있는 형제 같은 가까운 최측근이다.

이와 관련 이민호와 우도환이 완벽한 블랙 슈트발로 차원이 다른 ‘애도의 기품’을 드러내 여심 강탈을 예고하고 있다.

극중 문상에 나선 대한제국 황제 이곤(이민호)를 위해 조영(우도환)이 철통 보호로 대형 예우를 하는 장면. 조문을 위해 성당을 찾은 황제 이곤은 따뜻한 시선과 숙연함을 내비치고, 조영은 묵묵히 주변을 예의주시하면서 이곤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

이어 문상을 마치고 황제 이곤이 나서자, 조영은 이곤을 향한 취재진의 접촉을 온몸으로 밀착 방어하고, 싸이카와 근위대 차량들이 황제를 에워싸는 ‘압도적인 의전’을 총지시한다.

남다른 스케일의 의전으로 황제와 대한제국 근위대의 파워를 입증,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이민호와 우도환이 등장하는 ‘황제의 문상’ 장면은 대한제국에서 황제 이곤의 위엄과 조영의 행동력을 보여주는 명장면이라 할 수 있다”라는 말과 함께 “‘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시도한 이민호와 우도환의 ‘곤조 라인’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더 킹-영원의 군주’는 ‘하이에나’ 후속으로 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