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6751 0562020040659296751 04 0402003 6.1.8-RELEASE 56 세계일보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6140104000 1586148281000

日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방침

글자크기

아베 총리 이르면 6일 긴급사태 선언 발령할 듯

세계일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 쓰고 있던 마스크를 조절하고 있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자 아베 신조 총리가 '긴급사태 선언'을 조만간 발령할 전망이다.

마이니치신문은 아베 총리는 신종 인플루엔자 등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할 의향을 굳혔다고 6일 보도했다.

긴급사태 대상 지역은 감염자가 많은 도쿄도를 포함한 수도권과 오사카부, 효고현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과 각 지방자치단체의 코로나19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일 밤 11시 30분 기준 코로나19 감염 확진자는 요코하마항에 정박중인 유람선(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객 712명을 포함해 총 4570명으로 늘었다.

각 도도부현(우리나라 시군구에 해당) 코로나19 확진자는 도쿄도 1033명, 오사카부는 408명, 효고현은 203명 순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아베 총리가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할 의향을 굳힌 뒤 일본 정부는 이미 준비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신문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6일 긴급사태 선언 발령을 발표하고 7일 또는 8일 정부 대책 본부 회의에서 발령 선언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3월 개정된 신종 인플루엔자 등 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은 일본 정부의 대책 본부 본부장을 맡고 있는 총리가 발령할 수 있는 조치로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현저하고 중대한 피해를 줄 우려가 있을 경우 △전국적으로 급속하고 만연하며 국민 생활과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을 경우 등 두 가지 조건을 만족하면 총리가 긴급 사태 선언을 발령할 수 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