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5875 0432020040659295875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39009000 1586139139000

"코로나19 제대로 통제되지 않으면 대공황 가능성 배제 못 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환자 이송 중인 홍콩 의료진들

중국 중앙은행 관계자가 코로나19 등이 제대로 통제되지 않을 경우 "(전 세계에) '대공황'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6일 제일재경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인민은행 국제국 주쥔 국장은 최근 한 포럼에서 "국제사회가 경제쇠퇴 위험과 시스템적인 금융위험에 대해 충분히 경계해야 한다. 각국이 협력을 강화하고 공동으로 대응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주 국장은 "시장에서 이번 충격을 '대공황'과 비교하는 시각이 나오는 데 주의해야 한다"면서 "이러한 판단은 지나치게 비관적이지만, 각국이 매우 낮은 확률의 위험에 대해 서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반적으로 18개월 넘는 경제쇠퇴, 10% 넘는 국내총생산(GDP) 하락, 25% 넘는 실업률 등이 발생하면 대공황이라는 게 주 국장 설명입니다.

최근 100년 새 대공황이 발생한 것은 1929~1933년 한 차례뿐이며, 2008년 금융위기는 대공황이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주 국장은 그러면서 "일부 기관에 따르면 이번 세계적 경제쇠퇴가 2008년을 넘을 가능성이 있지만 지속시간, 생산량 저하, 실업률 상승 폭 등에서 대공황의 기준에 이를지는 아직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각국이 협력하면 충격이 단기적이고 통제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주 국장은 "중앙은행의 신속·강력한 조치가 직접적인 코로나19 통제에 도움이 안 된다는 게 가장 큰 시장 불확실성"이라면서 "선진국들의 정책이 주식시장 안정에 도움이 됐지만 금융 시스템에 숨겨진 위험이 여전히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반면 홍콩중문대 경제학과 테런스 충 교수는 전 세계적인 경기 수축이 1930년대 대공황만큼 심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낙관했습니다.

충 교수는 "각국 정부가 7월까지는 제한조치를 완화할 것이다. 식량부족, 사회 불안정 등을 막아야 한다"면서 "제한조치가 해제되면 경제는 자연스럽게 반등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