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5170 0232020040659295170 03 0304001 6.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38400000 1586138458000 related

한경연 "국내 제조업 수익성, 글로벌 기업 반토막 수준"

글자크기

한국경제연구원, 2011, 2019년 포브스 글로벌 2000대 기업 분석

"한국 대기업, 세계무대에서는 중소기업에 불과" 주장

6대 제조업 수익성(5.4%), 글로벌 기업(9.4%)의 반토막 수준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우리 주력 산업인 제조업종 기업들의 수익성이 글로벌 기업들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대기업들도 글로벌 시장에서 고전 중이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6일 발표한 '2011, 2019년 포브스 글로벌 2000대 기업 분석'에 따르면 한국 기업은 글로벌 기업들에 비해 수익성이 낮고 업종 다양성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브스 2000에 포함된 국내기업 업종 23개 중, 업종별 영업이익률이 해외기업 평균보다 높은 업종은 4개에 불과했다. 우리나라 주력 산업인 반도체를 비롯한 대표 제조업 6개 업종의 영업이익률 평균은 5.4%로, 같은 업종 해외기업 영업이익률(9.4%)의 절반 수준이었다.


유틸리티(-0.9%), 백화점·할인마트(-0.8%), 항공서비스(-1.5%) 업종에서는 영업이익 마이너스를 기록하여 양(+)의 영업이익을 낸 해외기업들과 큰 격차를 보였다. 한경연은 에너지, 유통·항공 분야는 물론 반도체 등 주력 산업에서도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신산업 진출을 통한 성장 동력 확보도 우리 경제의 시급한 과제인 것으로 드러났다. 포브스 2000의 총 57개 업종 중, 국내 기업이 포함된 업종 23개는 전체의 40%에 불과하였으며 미국(55개), 일본(45개), 중국(43개)의 절반 수준으로 업종 다양성이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1년과 비교해보면, 국내 주요기업의 활동 반경이 약 8년간 정체된 것으로 분석됐다. 2019년 포브스 2000에 포함된 한국 기업 수는 총 62개사로 2011년(61개사) 대비 1개사가 늘어났고 업종 수는 2011년(23개) 당시 그대로였다.


특히, 우리나라는 글로벌 먹거리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한경연은 강조했다. 2011년 대비 IT, 항공우주, 의료, 헬스케어 등 8대 신성장 업종에서 포브스 2000 시가총액이 큰 폭으로 증가했으나, 이들 중 우리 기업이 포함된 업종은 단 3개, 해당 기업 수는 5개사 뿐이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기업의 시가총액 또한 글로벌 기업에 크게 뒤처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포브스 2000에 포함된 우리나라 기업 수는(62개사)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지만, 시가총액 합계는 8579억달러로 12위에 그쳐 우리나라 기업의 절대 규모는 작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는 프랑스(57개사, 시총 1조8000억달러)나 독일(53개사, 시총 1조5000억달러)등 주요국에 비해 포브스 2000에 이름을 올린 기업 수는 많지만, 시가총액 규모는 이들 국가의 절반 수준이었다.


시가총액 상위 500대 기업으로 범위를 좁히면 격차는 더욱 극명히 드러났다. 우리나라 기업 중 시가총액 500위 안에 포함되는 기업은 단 3개사에 불과해 포브스 2000 기업을 50개 이상 배출한 상위 9개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는 우리보다 포브스 2000 기업 수가 적은 국가 중 500대 기업을 가장 많이 보유한 프랑스(21개)의 7분의1, (우리나라에 이어) 두 번째로 적게 보유한 인도(12개)의 4분의1 수준에 불과했다.


실제로 우리나라 대표 기업들은 동종 업계 세계 1위 기업에 비해 규모가 크게 작았다. 2019년 한국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삼성전자(2724억 달러)의 시가총액은 세계 1위 기업인 애플(9613억 달러)의 28.3%, 자동차 업계 1위인 현대자동차(312억 달러)의 시가총액도 글로벌 최대 자동차 기업인 토요타(1766억 달러)의 17.7% 수준이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우리나라는 주력 제조업의 수익성이 낮고 신산업 분야에서도 글로벌 기업을 배출하지 못해 세계무대에서 뒤처져 있다"며 "최근에는 코로나19라는 악재가 겹쳐 우리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에 비상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이번 위기를 계기로 규제, 노동, 세제의 3대 개혁에 나서 기업의 활력을 제고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