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4989 0682020040659294989 04 0401001 6.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37920000 1586138317000

호랑이도 피하지 못한 코로나…뉴욕 동물원 호랑이 세계 첫 확진

글자크기

미 농무부 “동물원 직원에게 감염”

“감염자, 애완동물 접근 자제해야”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 시의 브롱크스 동물원의 호랑이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세계에서 처음으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농무부는 5일(현지시간)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의 4살 난 암컷 말레이 호랑이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호랑이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처음”이라고 밝혔다. ‘나디아’로 불리는 이 호랑이는 지난달 27일부터 마른 기침과 식욕 부진 등의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 당국은 ‘나디아’가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물원 직원에게 노출된 뒤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동물원은 뉴욕 지역에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된 지난달 16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문을 닫았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야생동물보호협회(WCS)도 이날 성명을 통해 이날 “나디이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자매 말레이 호랑이인 ‘아줄’, 아무르 호랑이 2마리, 아프리카 사자 3마리가 마른 기침과 호흡기 증상을 보였고 모두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동물원에 있는 표범, 치타 등 다른 고양이과 동물은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원 측은 코로나19가 동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 알 수 없기 때문에 경과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동물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 홍콩과 벨기에에서는 각각 애완견과 키우던 고양이가 주인에게 코로나19를 옮은 것으로 보고됐다. 하지만 미국에서 애완동물이나 가축 등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파시키는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미 농무부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들은 사람과 마찬가지로 애완동물 등 동물과 접촉을 피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