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4877 0112020040659294877 08 0802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38068000 1586138895000

재택근무 늘자…1분기 해킹 공격 21% 급증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계현 기자] [SK인포섹, 보안관제센터 170만건 탐지…"재택근무 허점 노려"]

머니투데이

SK인포섹 보안관제센터 시큐디움센터 내부 전경/사진제공=SK인포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인포섹이 자사 보안관제센터인 ‘시큐디움 센터’에서 올해 1분기에 탐지한 사이버 공격 건수가 총 170만건이라고 6일 밝혔다.

이는 작년 1분기 평균치인 48만건보다 약 21% 증가한 수치다. 1월부터 3월까지 월평균 58만건의 공격 행위가 탐지됐다.

공격 유형으로 보면 사용자 계정을 탈취하거나, 시스템 루트(Root) 권한을 뺏기 위해 관리 서버를 노려 랜섬웨어 악성코드를 설치하는 공격이 많았다. 관리 서버를 공격하는 이유는 악성코드를 여러 시스템으로 전파시켜 피해를 확산시키기 위한 목적이다.

3월 들어선 실제 발생한 해킹사고도 늘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을 노린 공격 사례가 발생했다. 회사 내부에 비해 보안체계가 허술한 재택근무 환경을 틈타 사용자 계정을 탈취해 기업의 주요 시스템에 침투했다. 또 기업의 메일 서버가 스팸 메일을 발송하는 것에 악용되거나, 암호화폐 채굴에 내부 서버가 악용되는 사례가 다수 발견됐다.

SK인포섹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기업의 변화된 근무환경을 노리는 공격들이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대비해 재택근무 등 외부 환경에서 내부 시스템에 안전하게 접속할 수 있도록 접근통제, 인증을 강화하고, 급하게 도입한 외부 소프트웨어로 인해 보안에 허점이 없는지 꼼꼼히 살펴볼 것을 주문했다.

이재우 SK인포섹 플랫폼사업그룹장은 "이번 코로나19처럼 사회적 이슈를 이용한 해킹 공격은 항상 있었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더 큰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계현 기자 unmblue@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