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4536 0372020040659294536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37698000 1586137715000 related

홍석천 "커밍아웃 후 죽으러 한강, 前연인의 거친 욕설에 정신차려"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방송화면 캡처


홍석천이 커밍아웃 후 고통을 견디지 못하고 한강으로 향했지만 전 연인의 거친 욕설로 정신을 차렸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홍석천이 과거 힘을 낼 수 있었던 한마디에 대해 언급했다.

홍석천은 "내가 커밍아웃 한 뒤 모든 것을 잃었다. 심지어 가족들도 날 이해해주지 못했다. 그 때는 '힘들지?'라는 위로의 말도 듣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이겨낼 수 있다고 믿고 버텼는데 결국 참을 수 없어 새벽에 한강을 갔다. 그런데 세상을 떠나기 전 누군가와는 통화를 하고 싶더라. 그 상황에서 가족에겐 할 수 없으니 나에 대해 많은 것을 아는 예전에 사랑했던 사람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홍석천은 "그 때도 나는 벨이 10번 울릴 때까지 안 받으면 그냥 떠나야지 생각했었는데 3번 만에 받더라. 내가 그 시간에 전화를 할 사람이 아니라 놀란 것 같았다"면서 "다짜고짜 '너 지금 한강 간거야'라고 물으면서 거친 욕설을 하더라. 내 상황을 다 알아맞추는 그 사람의 모습에 웃음이 났다. 그렇게 정신을 차리고 '집에 갈게'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석천은 "이후 누가 나한테 '죽고싶다'고 상담하면 '죽더라도 장기기증 사인하고 가라' 같은 거친 말을 해준다. 그 후에 오히려 '고맙다. 덕분에 살았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