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2883 0242020040659292883 08 0801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35655000 1586135764000

구충제 '코로나19' 해결사되나..."48시간안에 바이러스 사멸"

글자크기

호주 모니쉬대 연구팀, 세포실험서 '이버멕틴' 효능 입증

WHO 필수의약품서 효능 검증...약물 재창출 가능성 높여

국내 전문가들 "초기단계 연구로 갈길 멀어"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구충제 ‘이버멕틴’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바이러스를 48시간안에 사멸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내 전문가들에 의하면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확산되는 가운데 나온 의미있는 성과이지만 동물실험, 임상과정에서 성능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

호주 모니쉬대학은 카일리 왜그스태프 바이오의약품발굴연구소 박사팀이 피터 도허티감염면역연구소 팀과 세포배양실험을 진행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버멕틴에 노출되자 48시간안에 모든 유전물질이 소멸했다고 밝혔다.

이버멕틴은 기생충 감염에 활용하는 약물로 미국식품의약청(FDA) 승인을 받아 안전성을 입증했다. 따라서 약물의 용도를 변경해 재활용하는 ‘약물 재창출’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에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세계보건기구(WHO)의 필수 의약품에 포함된 안전한 약물로 널리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카일리 박사팀은 세포실험결과 한번의 투여로 24시간 후 상당량의 바이러스가 줄어들었고, 48시간이 지나자 바이러스가 사라졌다는 결과를 내놨다. 바이러스를 죽이는 구체적인 기전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다른 바이러스 작용에 근거하면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의 바이러스 방어능력을 약화시키지 못하게 막도록 작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했다.

다만 연구는 세포실험 수준에서 이뤄졌기 때문에 동물실험, 임상 과정을 통해 적정 복용량, 부작용, 약효 검증이 추가로 이뤄져야 한다. 설대우 중앙대 약학대학 교수는 “전체 치료제 개발을 100으로 치면 5 정도 수준의 연구로 보면 된다”며 “세포실험과 임상실험은 다른 개념으로 약물 효과가 있어도 투여량과 독성에 따라 인체 영향과 약물 활용성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송대섭 고려대 약학대학 교수도 “연구는 다른 ‘약물재창출’ 연구와 동일하게 세포 수준에서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한 것으로, 비임상, 임상 과정에서 갈 길이 멀다”면서 “다만 안전하고 널리 활용되고 있는 수의약품 제제의 약효를 검증해 치료 가능성을 확인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호주 연구팀은 세포실험에서 구충제 ‘이버멕틴’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바이러스를 48시간안에 사멸시킨다는 연구결과를 얻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