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2179 0032020040659292179 03 0304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34803000 1586134818000 popular

코로나 대응 중소건설사에 특별융자 보름간 1천500억원

글자크기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건설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시행된 특별융자 지원액이 보름만에 1천5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는 건설 관련 양대 공제조합이 지난달 16일부터 시행한 특별융자가 보름간 1천485억원 지원됐다고 6일 밝혔다.

융자액은 건설공제조합이 552억원, 전문건설공제조합이 933억원이다.

연합뉴스

건설사에 경영자금 유동성 지원 (CG)
[연합뉴스TV 제공]



특별융자는 국토부가 지난달 12일 코로나19 대응방안을 논의한 업계 간담회의 후속 조치로 시행된 것이다.

건설공제조합이 4천800억원, 전문건설공제조합이 2천억원 규모로 6월 30일까지 무담보에 1.5% 이내의 저리로 제공한다.

주로 출자액 3억원 미만 소규모 업체가 융자를 받아 임금과 장비·자재 대금 지급 및 사무실 운영 등 실질경비로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건설현장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두 공제조합이 '선급금 공동관리제도'를 완화함으로써 건설업계에 273억원을 지원한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공사 선급금은 사업자가 공제조합의 동의를 받아 사용할 수 있는데, 동의 범위를 선급금의 35%에서 절반인 17.5%로 축소한 바 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긴급 유동성 지원과 함께 공사중지·지연에 따른 계약 변경을 돕고 건설 인력·자재 수급상황을 점검하는 등 현장 관리를 강화해 건설업계의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