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1935 0242020040659291935 01 01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6427063 false true true false 1586134427000 1586134436000 related

22년 기다림 끝에 혈액암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한 공군 부사관

글자크기

김덕중 상사, 기증 희망 후 22년 만에

조직 적합성 항원 일치자 나타나

"투병 환자와 가족에 희망 주기 위해 기증"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공군 제1전투비행단 항공정비전대 김덕중 상사(44)가 혈액암 중 하나인 만성 골수성 백혈병을 앓고 있는 생면부지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김 상사는 1998년 5월 하사로 근무하던 당시 헌혈을 하던 중 우연히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해 접하게 됐다. 이에 혈액암으로 투병중인 환자들을 돕기 위해 한국 조혈모세포은행 협회 가톨릭 조혈모세포은행에 기증희망자로 등록했다.

하지만 김 상사가 타인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할 수 있는 여부를 판단하는 조직적합성항원(Human Leukocyte Antigen) 검사를 실시했으나 일치하는 환자가 없어 그동안 기증은 이뤄지지 않았다. 비혈연 관계의 기증자와 환자의 유전자가 일치할 확률은 2만분의 1(0.005%)에 불과할 정도로 희박하기 때문이다.

22년의 시간이 흐른 지난해 5월 김 상사는 협회로부터 조직적합성항원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기증을 결심했다. 이에 따라 김 상사는 지난 달 30일 전남 화순병원에 입원해 조혈모세포 촉진제 주사를 투여받고 2일 조혈모세포 채취 수술을 통해 혈액암 환자에게 새 생명을 선물했다.

김 상사는 “병마와 싸우고 있는 환자분과 가족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는 기쁨으로 주저하지 않고 이번 기증을 결심했다”며 “조혈모세포를 이식받은 환자분이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해 일상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조혈모세포 기증을 마치고 6일 출근한 김덕중 상사가 부서원들로부터 격려를 받고 있다. [사진=공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