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8873 0512020040659288873 05 0507003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true 1586127916000 1586127920000

미국에선 돌아오라는데…샌즈 등 한신 외국인, 日남는다

글자크기
뉴스1

한신 타이거스 유니폼을 입은 제리 샌즈. (한신 타이거스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지난해 키움 히어로즈에서 활약했던 제리 샌즈가 귀국하라는 미국 대사관의 권유에도 일본에 남기로 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6일 샌즈 등 한신 타이거스 선수들의 일본 잔류 의지를 보도했다. 한신은 후지나미 신타로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선수 3명이 발생한 구단이다.

기사에 따르면 주일 미국대사관은 일본 체류 중인 미국인들에게 귀국을 권고하고 있다. 그럼에도 한신의 미국 국적 외국인 선수인 샌즈, 저스틴 보어, 존 에드워즈, 조 군켈 등은 일본에 남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들은 한신 구단에 "지금은 가장 참아야 할 때라고 이해하고 있다"며 "한신의 일원으로서 개막이 가능할 것이라고 믿는다. 시즌을 기다리며 필요한 준비를 하겠다"고 의사를 전달했다.

데일리스포츠는 "제프리 마르테(도미니카공화국) 등 미국 이외의 국적을 가진 한신의 외국인 선수들 역시 일본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보인 이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신에서는 후지나미, 이토 하야타, 나가사카 겐야 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중 이토는 지난 5일 입원 치료를 마치고 퇴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나머지 2명은 아직 입원 중이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