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7150 0682020040659287150 03 0301001 6.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09600000 1586109669000 related

정부, 대기업 항공사도 지원 나선다

글자크기

금융당국 “美-獨 사례 참고해 협의”… 저가항공사 이어 별도 지원책 추진

동아일보

정부가 대기업 항공사 지원 방안을 담은 기간산업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업이 고사 위기에 놓이고 고용이 불안해지자 2월 저비용항공사(LCC)에 이어 대기업 항공사로 지원 대상을 확대하는 것이다.

5일 정부 고위 관계자는 “항공과 에너지, 자동차 등 국가 기간산업들이 유동성 문제뿐 아니라 재무 상태가 나빠지는 상황에 놓여 있다”며 “다른 나라도 비슷한 상황에 처해 있는 만큼 국가별 지원 사례 등을 연구해 지원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했다.

이어 “금융 지원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충격이 커진 상황에서 재무 상황을 함께 고려해 대책을 논의하겠다”면서도 “해외와 기업별 지분 구조가 다른 점은 감안하겠다”고 했다.

한국항공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넷째 주 현재 국제선 여객은 96% 줄었고 국내선 여객은 60% 감소했다. 국적 항공사 여객기 374대 중 324대가 개점휴업에 들어간 상태다. 정부는 2월 LCC에 최대 3000억 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지원하는 대책을 내놨지만 업계에서는 대형 항공사에 대한 지원이 빠져 있다며 추가 대책을 요구해 왔다.

금융당국은 무제한 금융 지원 및 보조금 지급 등을 추진한 미국과 독일 등의 항공업계 지원 프로그램을 참고해 관계부처와 지원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대형 항공사와 LCC 등 항공업계 전반이 위기상황인 만큼 별도의 지원책이 있어야 한다는 게 담당 부처인 국토교통부의 판단”이라며 “(이번에는) 대기업에도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이미 발표된 3조9000억 원 규모의 회사채 차환 프로그램 등의 수혜 대상에 대한항공 등 항공 대기업을 우선순위로 놓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세종=송충현 balgun@donga.com / 장윤정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