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7113 0032020040659287113 04 04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6108890000 1586108897000

독일 코로나19 확진 10만 육박…시민 63% 정부대응 만족

글자크기

노령층 감염자 늘면서 치명률 1.5%로 증가

연합뉴스

5일 독일 함부르크 엘베강변 [d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0만 명에 육박했다.

차이트온라인이 5일(현지시간) 오후 7시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누적 확진자 수는 9만8천578명으로 나타났다.

10만 명당 11.9명꼴로 감염된 것이다. 지금까지 코로나19로 1천506명이 숨졌다. 누적 사망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명률은 1.52%다.

독일의 치명률은 지난달 중순까지만 해도 0.5%에 못 미쳤는데, 요양원 집단감염 등으로 노령층 감염자가 늘어나면서 계속 증가세다.

확진자 가운데 2만3천192명이 회복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6일 6천147명까지 올라갔다가 29일 4천304명까지 내려갔으나, 지난 1일 5천998명에 이어 2일에는 6천742명까지 치솟았다.

이후 3일 6천274명, 4일 4천962명으로 다시 감소세를 나타냈다.

지금까지 신규 확진자 수는 주말에 감소했다가 주중에 다시 늘어났다는 점에서 감소세가 이어질지 섣불리 전망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다만, 독일 보건당국은 확진자 1명이 최대 7명을 감염시켰다가 최근 들어 1명을 감염시키는 선으로 줄어든 것으로 보고 확산세가 어느 정도 누그러졌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일 공영방송 ARD가 인프라테스트를 통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 '매우 만족한다'(9%) 및 '만족한다'(54%)는 응답이 63%에 달했다.

이는 지난달 조사와 비교해 28% 포인트나 올라간 것이다.

연합뉴스

5일 독일 본에서 벚꽃을 보러 나온 사람들 [A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집권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의 지지율은 34%로 이전 조사보다 7% 포인트나 뛰어올랐다.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의 지지율은 16%로 변함이 없었고, 다른 정당들은 모두 떨어졌다.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방역에 실패해 대규모 감염이 이뤄진 데다, 메르켈 총리도 세계보건기구(WHO)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 직전에야 처음으로 메시지를 내면서 '늑장 대응'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의료체계 대응 및 경제 대응이 유럽의 다른 국가들에 비해 비교적 신속하게 이뤄지고 있다.

독일의 집중치료 병상은 2만5천 개 수준이었으나, 최근 병원에서 집중치료 병상은 늘리고 행사장 등을 병원으로 개조하면서 4만개 정도가 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정치권에서도 추가경정예산안을 빠르게 처리해 자영업자와 소기업, 대기업의 단축근무에 대해 지원이 이뤄지기 시작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