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7077 1092020040659287077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6105489000 1586105891000

NYT “코로나19 발병 중국 발표 이후 중국서 미국으로 43만명 입국”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지난해 12월 31일 우한에서 첫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한 이후 약 43만명이 중국에서 미국으로 입국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현지시간 5일 보도했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지난 2월 2일부로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인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한 이후에도 중국에서 미국으로의 입국자가 약 4만명에 달한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미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이들의 가족에 대해 예외를 뒀기 때문입니다.

NYT는 항공편과 다른 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이 같은 수치를 전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습니다.

NYT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으로부터의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기 전인 1월에 상당수가 미국으로 입국했고, 여기에는 코로나19 사태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으로부터 입국한 수천 명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1월 중순까지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여부 등에 대한 체크가 이뤄지지 않았고, 1월 중순부터 우한을 다녀온 입국자에 대해서만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뉴욕 등 3곳의 공항에서만 체크를 시작했지만 이때는 우한에서 약 4천명이 이미 입국한 뒤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서재희 기자 (seojh@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