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7015 1132020040659287015 02 0201001 6.1.8-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02400000 1586102423000 related

정총리 “코로나 확진의사 사망 애도...의료진 안전 최선”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인이 숨진 것과 관련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정부는 의료인들이 자부심을 갖고 더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경북 경산에서 개인 병원을 운영해온 내과 의사 A씨는 지난 2월 코로나19 확진자를 진료한 뒤 폐렴 증상을 보였고,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던 중 3일 숨졌다. 국내 의료인 첫 코로나19 사망 사례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의연하게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하던 의료인이 유명을 달리하는 불행한 일이 있었다'며'자가격리 중이라 빈소도 제대로 차리지 못한 유가족들에게 안타까움과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의료인력 감염 예방 대책을 논의하겠다'며'의심 환자 의료기관 출입을 철저히 관리하고 감염원으로부터 의료인력을 보호하기 위한 장비 적시 제공과 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보건복지부는 현장 의료인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각별히 유의해 대책을 추진해달라'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지금 이 순간 코로나19와의 전쟁 최일선인 병원, 선별진료소, 생활치료센터에서는 수많은 의료인들이 확진자 치료와 방역 활동을 위해 분투하고 있다. 우리가 대구,경북에서의 급박했던 확산세를 막을 수 있었던 것은 의료진의 헌신적인 희생 덕분이다'고 격려했다.

그는'대규모 감염의 폭발적 확산으로 의료체계 붕괴위험에 직면한 미국과 유럽 여러 나라를 보면 우리 의료진이 얼마나 대단한 일을 해내고 있는지 새삼 실감한다'며'더할 수 없는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또 이날부터 자가격리 지침 위반시 처벌이 강화된다는 점을 언급하며'자가격리자들이 상황 엄중함을 인식하고 자발적으로 협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대다수 자가격리자들은 공동체 일원으로서 격리지침을 충실히 따르고 있지만 일부 소수는 지침을 위반해 전체 안전을 위협하고 사회갈등을 야기할 위험마저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또'관리체계를 보완하는 것도 서둘러야 한다'며'관계기관에서는 휴대전화를 두고 외출하는 등 일탈 행위를 차단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필요하다면 ICT 기술 활용도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song@kukinews.com

쿠키뉴스 송금종 song@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