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6725 0972020040559286725 06 0602001 6.1.8-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97513000 1586098086000 related

'SBS 스페셜' 이단 탈퇴자 "외적 기준 따져, 면담 핑계로 성추행"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SBS 스페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SBS 스페셜' JMS 탈퇴자가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미로(迷路)란 어지럽게 갈래가 져서, 한 번 들어가면 다시 빠져나오기 어려운 길이다. 5일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는 이런 미로 종교에 빠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를 알아본다.

이날 이단 JMS로 알려진 기독교복음선교회 탈퇴자는 "이미 탈퇴를 했고 가정을 이루고 사는 사람들이다 보니 피해를 입을까 걱정도 된다"면서도 자신의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말했다.

JMS 탈퇴자 윤정순(가명) 씨는 "거기는 이제 외적인 기준을 따진다. 면담을 하게 됐고, 면담이 일반적인 면담이 아니라 다리를 만진다거나 아니면 기도해 준다면서 가슴을 만진다거나 자궁에 혹시 있는지 한 번 봐야겠다고 검진을 해준다거나 점점 심해졌다"고 폭로했다.

이어 김은경(가명) 씨는 "많은 여자들이 당했다"며 "삼십 개론 교리가 있다. 처음에는 하느님 예수님을 얘기하다가 그 과정을 쭉 가다 보면 마지막에 정명석이라는 사람이 떠오르게끔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당하면서도 이건 아니라는 생각은 안 하고 한 가지밖에 생각이 안 났다. '거기가 메시아면 어떡하나' 하는 생각에 나가지도 못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