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6556 0012020040559286556 01 0101001 6.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93580000 1586093884000 related

태도 바꾼 황교안 "1인당 50만원 주자"

글자크기


경향신문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충신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한 유권자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지원책으로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책을 “국가 빚”이라며 부정적으로 봤던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종로 유세 일정 중에 이화장 앞에서 대국민브리핑을 열고 “전 국민에게 일인당 50만원을 즉각 지급해야 한다”며 “필요한 25조원가량의 재원은 512조원에 달하는 2020년 예산의 재구성을 통해서 조달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긴급재정경제 명령권을 발동해 일주일 이내로 금융기관 등을 통해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위의 제안들이 수용될 경우 통합당은 즉각 추경 편성 등에서 정부·여당과 협조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건강보험료를 기준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즉각적으로 현금으로 지급되지도 못할 뿐만 아니라 지급 기준에 대해 국민에게 많은 불만과 혼란을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지난달 25일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이 추진하는 재난수당에 대해 “중앙정부든 지방정부든 정부의 빚이 되는 것”이라며 “경제가 좋으면 넘어갈 수 있지만, 지금같이 어려운 때에 우리에게 굉장히 큰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부정적인 뜻을 밝혔다. 하지만 올해 예산을 재구성하는 조건으로 직접적인 대국민 현금지원 정책에 조건부 찬성으로 돌아선 것이다.

그간 통합당은 재난수당 정책에 대해 오락가락 행보를 보였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포퓰리즘의 전형”이라고 비판했지만,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은 ‘코로나 비상대책 예산 100조원’을 주장한 바 있다.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