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6511 0102020040559286511 03 03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92439000 1586420470000 related

쌍용차 지원 끊겠다는 마힌드라… 완전 철수? 정부 향한 벼랑끝전술?

글자크기
마힌드라 그룹 ‘2300억 투자’ 돌연 철회
이사회 결정문에 ‘새 투자자 모색 지원’
400억 특별자금 마지막 연명장치 가능성
“산은 2000억 투입 땐 조건부 지원” 여지
총선前 쌍용차 볼모도 배수의 진 관측도
서울신문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그룹 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용자동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이 자금 지원 계획을 돌연 철회하면서 쌍용차가 11년 만에 다시 생존 위기에 처했다. 2009년 1월 중국의 상하이차가 쌍용차에 대한 경영을 포기했을 때의 장면이 오롯이 겹친다. 마힌드라도 결국 쌍용차를 버리고 떠날 것인지, 아니면 쌍용차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이끌어 내기 위한 ‘벼랑 끝 전술’인지 해석이 분분하다.

마힌드라그룹의 자동차 계열사 ‘마힌드라&마힌드라’는 지난 3일 이사회를 열고 쌍용차에 신규 자본을 투입하지 않겠다는 결론을 내렸다.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지난 1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등에게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2300억원을 직접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모두 헛말이 돼 버렸다. 이로써 마힌드라의 지원을 바탕으로 2022년까지 흑자 전환하겠다는 쌍용차의 계획도 백지화할 위기에 처했다.

●코로나 여파? 상하이車 ‘먹튀’ 때보다 심각

충격에 빠진 쌍용차는 5일 “마힌드라의 신규자금 지원 차질에도 미래경쟁력 확보와 고용 안정을 위한 경영쇄신 작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마힌드라로부터 2300억원의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된 배경에 대해선 “코로나19로 자동차 산업에 사상 초유의 위기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이라며 철수설을 애써 부인했다. 마힌드라가 “3개월간 최대 400억원의 일회성 특별자금 투입을 고려한다”고 밝힌 것을 놓고선 마힌드라가 쌍용차와의 관계를 계속 유지해 나가려 한다는 뜻으로 해석했다.

하지만 쌍용차의 희망 섞인 기대에도 불구하고 마힌드라의 투자 철회가 국내에서의 철수를 위한 첫 단추라는 시각이 현재로선 더 우세하다. 특히 마힌드라 이사회의 결정 사항을 보면 ‘쌍용차 경영진의 새 투자자 모색 지원’이라는 대목이 있다. 쌍용차 경영진이 마힌드라 이외 투자자를 찾아 나서는 것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이다. 또 “9년간 원활하게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협력해 준 노조의 노고에도 감사하다”는 문구는 작별 인사의 뉘앙스를 풍긴다. 400억원의 특별자금은 마지막 연명장치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코로나19가 불러온 세계 경제 위기가 상하이차가 ‘먹튀’를 결정한 2009년 금융위기 때보다 더 심각하다는 점도 마힌드라의 철수설에 무게를 싣는다. 마힌드라의 3월 인도 판매 실적은 전년 대비 88% 폭락했다. 마힌드라 역시 경영 악화를 피하지 못해 쌍용차의 손을 놓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을 수도 있다.

한편으로는 마힌드라가 총선을 앞두고 한국 정부의 지원을 이끌어 내기 위해 쌍용차를 볼모로 배수의 진을 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고엔카 사장이 “산업은행이 2000억원을 쌍용차에 지원해야 마힌드라도 2300억원을 지원하겠다”며 조건부 지원 의사를 밝혀 왔다는 점에서다. 마힌드라의 투자 철회가 우리 정부를 향해 “정부가 지원하지 않으면 한국에서 철수하겠다”는 최후통첩을 날린 것이란 해석이다.

●난처한 정부… 쌍용차 운명, 지원 여부에 달려

정부의 입장은 난처해졌다. 중소기업과 항공업계에 이어 쌍용차까지 살려야 하는 부담을 떠안게 됐다. 결국 정부의 지원 여부에 따라 쌍용차의 운명이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 신차 하나를 개발하는 데 적어도 5000억원이 필요하기 때문에 정부의 지원이 없으면 쌍용차는 살아나기 힘들어 보인다. 그렇다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자동차 업계가 모두 경영난을 겪고 있어 마힌드라의 ‘손절’ 이후 새로운 투자자를 찾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