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6497 0012020040559286497 04 0405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092320000 1586092566000

느슨한 방역 스웨덴, 코로나19 폭증에 ‘봉쇄’로 U턴 검토

글자크기
경향신문

4일(현지시간)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의 한 카페에서 시민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스톡홀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에 느슨한 방역 조치를 해왔던 스웨덴이 대응 전략을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웨덴은 학교와 상점 문을 닫고 이동제한령을 내린 다른 유럽국가들과는 달리 좀 더 약한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 하지만 수도 스톡홀름 등에서 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이 같은 스웨덴 정부의 결정에 의문이 제기됐다. 결국 ‘스웨덴 정부가 코로나19 정책에 유턴을 검토하고 있다’고 독일 도이체벨레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스웨덴 정부는 시민들의 일상 생활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은 긴급 법안을 의회 승인 없이 처리하려다 비판을 받고 현재 의회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앞서 스웨덴 정부는 완전 봉쇄 방식을 택하지 않고 고령자에겐 자가격리를, 직장인들에겐 재택근무를 독려하고 50명이 넘는 모임과 요양원 방문은 금지했다. 하지만 학교나 식당, 체육관 등의 문을 닫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 영국 더타임스는 스웨덴 보건 전문가들이 코로나19 백신이 나오거나 집단면역만이 코로나19를 막을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있어서라고 보도했다. 집단면역은 백신이나 감염으로 한 집단에서 일정 비율 이상이 면역력을 갖게 되면 집단 전체가 질병에 대한 저항성을 갖게 되는 것을 가리키는 면역학 용어다.

최근 스톡홀름에 있는 요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는 등 확진자·사망자가 급증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세실리아 쇠데르베리 나우클레르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미생물발병학 교수는 로이터통신에 “우리는 선택권이 없다. 우리는 당장 스톡홀름을 닫아야 한다”면서 “우리는 상황을 통제해야 한다. 완전한 혼란에 빠지는 상황으로 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 지난달 말에는 그를 포함한 2300여명의 학자가 정부에 의료 시스템 보호를 위해 좀 더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는 공개서한에 서명하기도 했다. 지난달 22일 “지역 경제를 위해 가까운 식당에서 점심을 먹으라”며 외출을 권장했던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는 지난 3일 현지 일간지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수천 명에 이르게 되는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dpa통신이 전했다.

코로나19 관련 통계를 집계하는 월도미터스에 따르면 4일 현재 스웨덴의 코로나19 확진자는 6443명, 사망자는 373명이다. 스웨덴에서는 증세가 심각한 경우나 의료진에 대해서만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지고 있어 실제로는 피해 규모가 훨씬 더 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