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6361 1112020040559286361 04 0402003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90270000 1586090521000

日도쿄 코로나19 신규 확진 143명...또 역대 '최다'

글자크기

전날 118명에서 확진자 수 또 '경신'

도쿄지사 "긴급사태 선포해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NHK 집계에 따르면 각 광역단체(도도부현·都道府縣)와 후생노동성이 5일 발표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오후 6시 30분 기준으로 도쿄도 143명을 포함해 276명이다. 이날 도쿄도에서 새롭게 확인된 감염자 수는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았던 전날 기록(118명)을 경신했다. 이로써 도쿄 지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034명으로 늘어났다.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더한 일본 전체 감염자 수는 4,487명으로 불어났다. 전체 사망자는 이날 1명이 추가돼 국내 감염자 85명과 유람선 승선자 11명 등 96명이 됐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이날 NHK ‘일요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해 “국가(중앙정부)의 결단이 지금 요구되고 있다고 본다”면서 아베 신조 총리에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 선포를 거듭 촉구했다. 고이케 지사는 법률에 근거해 긴급사태가 선포되면 지금까지의 외출 자제 요청보다 한 발 더 나간 조치를 취할 수 있다면서 도쿄도는 긴급사태 상황을 상정해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후생상)은 “국민의 일상생활과 경제·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