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6279 0512020040559286279 06 06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89240000 1586089247000 related

'미우새' 김성령 "아들, 잔소리에 '악마같은 엄마'라고 하더라"

글자크기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미우새' 김성령이 아들이 '엄마는 악마같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5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우 김성령이 스페셜MC로 출연한 가운데 '미우새'들의 일상을 지켜봤다.

이날 김성령은 아들들의 여자친구가 수시로 바뀐다고 했다. 이에 서장훈은 "어머니가 너무 미인이어서 아들들의 눈도 높지 않냐"고 물었다. 김성령은 "집에서는 내가 다르다"라고 말했다.

김성령은 "샵에 가면 아들이 (직원에게) '이모 우리 엄마 집에서 입는 옷 좀 어떻게 해주면 안 되냐'라고 하더라"며 "우리 아들은 엄마가 그렇게 예쁘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성령은 아들에게 어떤 엄마냐는 물음에 "어젯밤 큰 아들에게 '엄마는 너에게 어떤 엄마냐'고 했는데 반응이 없다. 어떤 엄마냐고 또 물어보니 '귀찮은 엄마'라고 하더라. 그 정도로 무뚝뚝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또 물어봤더니 '엄마 감동적으로 얘기해줘?'라고 하더라. 그냥 이야기해보라고 했더니 '우리 엄마는 악마같은 엄마'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유를 물었더니 잔소리를 많이 해서 그렇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