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5907 0042020040559285907 02 02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083989000 1586085489000 related

'사랑제일교회' 또 현장 예배...대형교회도 잇따라

글자크기

사랑제일교회, 집회금지명령·고발 조치에도 현장 예배 강행

서울시, '감염병예방법 위반' 사랑제일교회 추가 고발 예정

부활절 앞두고 대형 교회 현장 예배도 잇따라

일부 교회 "방역 수칙 준수하면 문제없다"

[앵커]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사랑제일교회는 오늘도 예배를 강행했습니다.

정부는 아직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필요하다며 예배 중단 연장을 권고했지만, 다음 주 부활절을 앞두고 일부 대형 교회들은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 신도 천2백여 명이 현장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오시지 말라니까요. 가시라고요. 집회가 아니라 예배라고. 예배! 뭐가 집회에요! 예배를 신고하는 것 봤어? 예배를?"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서울시가 집회금지명령을 내리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까지 했지만, 지난달에 이어 현장 예배를 강행한 겁니다.

교회에서 100m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예배가 시작된 뒤에도 신도들은 이곳에 남아 예배를 방해하지 말라는 손팻말을 들고 외부인의 출입을 철저하게 막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현장조사에서도 사랑제일교회가 정부의 준수 사항을 지키지 않은 부분이 있었다며 추가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경탁 / 서울시 문화정책과장 : 설교하는 목사나 기도자가 마스크를 안 한 것이 실황 중계로 확인이 되고 있고요. 참석자 명단을 적어야 하는데, 그 부분도 저희에게 제출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실은 위반으로 봐야 합니다.]

등록 신도가 3만5천 명에 달하는 서울의 한 대형교회도 예배당 문을 다시 열었습니다.

다음 주 부활절을 앞두고 현장 예배를 재개한 겁니다.

"발열 검사 한 번 하겠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예배 금지 2주 연장을 권고했지만, 교회는 발열 검사와 참석자 명단 작성, 2m 거리 두기 등 방역 수칙을 지키면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일부 신도들은 아직 불안합니다.

[A 교회 신도 : 교회는 안 가고 집에서 영상 예배를 드릴 예정입니다. 안일하게 생각하셨던 부분들이 확진으로 됐던 게 아닌가….]

전문가들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설대우 /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교수 : 특히 교회와 같이 밀집된 지역에서 실내 모임을 할 경우에는 확산이 될 경우에 대규모 확산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조금은 더 자제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지난주 기준 서울 시내 6천4백여 개 교회 가운데 천8백여 곳이 현장 예배를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