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4432 0232020040559284432 03 03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59621052 false true true false 1586076056000 1586076076000 related

정 총리, 코로나19 사망 유가족에 위로 전화…"지켜드리지 못해 송구"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정세균 국무총리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직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한 대구·경북 지역 내과의사 고(故) 허영구 원장의 유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돼 사망한 대구·경북 지역 내과의사 고(故) 허영구 원장의 유가족에게 위로의 전화를 했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직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고인의 유가족에게 전화해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송구함과 함께 비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깊은 애도를 표했다.


정 총리는 통화에서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 감염이 만연한 상황에서도 의연하게 본인의 자리를 지키면서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한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정부가 의료진 보호에 더욱 신경 쓰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이어 장유석 경상북도 의사회장, 이성구 대구시 의사회장과 통화를 갖고 의료진의 헌신과 노력 덕분에 대구·경북 지역의 상황이 호전됐다며 의료진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


정 총리는 "이번에 우리 의료진의 역량이 세계 최고임이 증명됐고, 우리 의료진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보호돼야 할 대한민국의 보물"이라며 "우리 국민 모두가 의료진에게 감사하고 응원하고 있음을 잊지 말고 정부도 더 이상의 의료진 희생이 없도록 더욱 신경 쓰고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의료인 사망으로 대구·경북 지역은 물론 전국 의료인들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을지 우려를 표하면서 현지 의료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