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4002 1092020040559284002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074493000 1586074564000

워싱턴포스트 “美 정부 코로나19 대응 9.11처럼 실패…경고에도 귀 닫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시에나 볼 수 있을 법한 정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결국은 미국의 침몰(go down) 예상된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현지시간 4일 보도했습니다.

백악관부터 질병통제예방센터(CDC)까지 정치적·제도적 실패를 거듭한 데다 대유행을 줄일 기회마저 놓치는 등 총체적 난국에 처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WP는 미국이 완벽하지 않더라도, 코로나19 봉쇄에 있어 미국보다 더 잘 해낸 수십 개 국가보다 더 많은 전문지식, 자원, 계획, 유행병에 대한 경험이 있는데도 더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식으로 일어날 필요는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정부의 대응 실패는 2001년 9·11테러 당시를 연상시킨다고 지적했습니다. 정부의 최고위층까지 경고음이 울렸지만, 적들이 실제로 공격을 가할 때까지 대통령이 귀를 닫았다는 점에서 유사하다는 의미입니다.

당시 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9·11 테러 수개월 전 알카에다의 테러 계획을 여러 차례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관심을 안 기울였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도 지난 1월 3일 중국발(發) 코로나19 발병에 대한 첫 공식통보를 받았고 며칠 지나지 않아 미 정보기관이 그 위협의 심각성에 대한 신호를 울렸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미국의 방어력을 공격하고 수만 명의 국민을 죽음으로 내모는 치명적인 힘을 가진 존재로 인정하기까지 70일이나 걸렸습니다. 결국 두 달이 넘는 결정적인 시간을 허비한 셈이라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결정적 시간을 코로나19가 "기적처럼" 사라질 것이라고 말하며 큰 혼란을 안기고, 공중보건 전문가들과 상충하는 메시지만 발신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트럼프의 행동은 '기능장애'의 표피에 불과하다고 WP는 지적했습니다. 가장 큰 실수는 발병 초기 감염자 추적·격리에 필요한 진단장비 개발 실패라는 겁니다.

시스템상의 문제도 드러났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바이러스 확산 대응에 있어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 채 한 발짝씩 뒤처지면서 이미 오염된 지역을 뒤늦게 봉쇄한다거나 자금 조달을 두고 백악관과 보건당국이 논쟁을 지속하는 헛발질을 반복했습니다.

결과적으로 미국의 의료체제는 코로나19가 대유행이 되도록 보호장구조차 조달하지 못하는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냈습니다.

WP는 다른 기사에서 매일 '언론을 타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도가 혼란을 부추겼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오락가락하며 매일 전하는 메시지와 방법은 일관되지 않고, 심지어 상충하는데 모습이 코로나 대응에서 혼란을 야기한다는 지적입니다.

'고요한 적'을 어떻게 무찔러야 하는지 알지 못하는 사령관의 모습을 드러냈다는 게 WP의 비판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 데서나 자신의 공로를 주장하고, 힘과 결단력을 보여주려 했습니다. 또 방송에 중계된 기자회견 시청률을 자랑하고, 케이블 뉴스나 소셜미디어에서 전쟁을 벌여 승리하는 자아상을 보여주는 데만 집중했다는 겁니다.

이를 두고 트럼프 행정부에서 국토안보부 대변인을 지낸 데이비드 라판은 "우리는 리얼리티 TV쇼를 진행하는 대통령을 뒀다"고 촌평했습니다.

WP는 또 다른 기사에서는 9·11 테러뿐 아니라 2008년 금융위기, 1992년 플로리다를 강타한 허리케인 앤드루, 2005년 뉴올리언스에서의 허리케인 카타리나 때와 마찬가지로 미국은 또 한 번 주요 위기에 무방비 상태임을 보여줬다고 비판했습니다. 정부는 국민의 도움 요구에 도움은커녕 무력하거나 오히려 상충하는 모습만 보였다는 점에서입니다. WP는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라고 꼬집었습니다.

리온 파네타 전 국방장관은 "우리는 위기가 일어나길 항시 기다리나 보다"라며 "선출직에 있는 사람들은 우리가 느닷없이 당하지 않게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