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3633 0242020040559283633 01 0102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6073241000 1586073251000 popular

文대통령, 식목일 강릉 찾아 “그 정신으로 코로나19 극복”

글자크기

대형 산불 이후 11개월 만에 강원 찾아 재난 극복 정신 강조

文 “산불 이겨낸 정신으로 코로나19도 반드시 이길 것”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식목일을 맞아 1년 전 대형 산불로 피해를 본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천남리를 방문해 재조림지에 금강소나무를 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75번째 식목일을 맞아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5일 지난해 대형 산불로 피해를 입었던 강원도 강릉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강원도가 산불을 극복하는 과정을 언급하면서 “그 때 그 정신으로 지금 코로나19도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천남리를 찾아 산불 진화에 참여했던 주민 등 40여 명과 금강소나무를 심었다. 옥계면은 지난해 산불로 강원도 중 가장 넓은 1033ha의 피해를 입은 지역이다.

문 대통령은 “작년 강원도 산불이야말로 소방청과 산림청,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까지 관(官)뿐만 아니라 온 국민이 함께 마음을 모아서 재난을 극복한 정말 모범적인 사례”라고 평가한 뒤 “재난은 끔찍했지만, 그 재난을 온 힘을 모아 이겨냈다는 데 국민들은 뿌듯함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취임 후 세 번째 식목일을 맞은 문 대통령은 처음으로 식목일 외부행사에 나섰다. 취임 첫해인 2017년 청와대 경내에 소나무 두 그루를 심었고 지난해는 경북 봉화 식목일 기념식에 참석하려고 했지만 강원 대형 산불로 일정을 취소했다. 코로나19 여파가 여전하지만 간소한 식목 행사를 통해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다진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사회적 거리두기’ 중에도 ‘1인 1나무’ 심기 운동은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도 코로나19 때문에 고생도 많이 하시지만 한 분당 한 그루씩 나무를 가꾸기, 또는 한 분당 한 그루씩 나무를 기부하기, 이런 운동으로 복구 조림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금주 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사태 진화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이 체감할 수 있는 방안이 더욱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