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3463 1092020040559283463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072743000 1586072772000

코로나19 확진 2만 명 넘은 스위스…“아직 정점 아냐”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위스에서 코로나19 누적 감염자 수가 2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현지시간 5일 연방 공중보건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현재 코로나19 누적 감염자는 2만27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3일 대비 감염자는 975명 늘어났습니다. 스위스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매일 평균 1천 명 내외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가 있어야 하는 중증 환자는 435명입니다. 4일 현재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56명 증가한 540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의 연령대는 32∼101세로 평균 나이는 83세였고, 65세 이하의 사망률은 6%였습니다. 스위스는 코로나19 검사를 주로 고령층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망자의 97%는 한 가지 이상 기저 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질환별로는 고혈압(69%)이 가장 많았고, 심혈관 질환(55%)과 당뇨병(29%)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공중보건청의 다니엘 코흐 전염병 국장은 4일 기자 회견에서 "코로나19가 스위스에서 아직 정점에 이르지 않았다"면서 "대응 조처를 완화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의 대응 조처는 감염자 증가 속도를 늦추고 65세 이상 고령자나 기저 질환자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들을 보호하는 것은 모두의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