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2570 0372020040559282570 01 0101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69868000 1586069885000 related

황교안, '조국사태' 거듭 거론…"'조국 종자' 막고 다 떨어뜨려야"

글자크기

黃 "조국 호위부대, 대거 공천받아 입성 노려"

"조국의 종자 막고 다 떨어뜨려야" 주장

헤럴드경제

황교안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열린 유세에서 유세차에 올라 연설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5일 4·15 총선에 앞서 지지층 결집 오량으로 이른바 '조국 사태'를 집중 거론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구 평창동의 한 골프연습장 앞에서 진행한 유세차 연설에서 "불공정의 아이콘, 불법의 아이콘인 조국(전 법무부 장관) 살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조국 수호 단체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 중에 있다"고 했다.

그는 "지금 이 정권의 불공정 아이콘이 누구인가"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또 누구인가. 조국이다"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가 언급한 비례정당은 열린민주당으로 보인다. 지난해 조 전 장관 사태를 재차 거론, 이번 총선에서 현 정권을 불공정 혹은 정의롭지 못한 세력으로 부각하려는 전략으로 읽혀진다.
헤럴드경제

황교안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열린 유세에서 유세차에 올라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여당이 지금 조국을 살리려고 난리를 치고 있다"며 "민주당과 그 야합세력이 조국을 다시 살려내려고 한다. 조국 호위부대가 대거 공천을 받아 국회 입성을 노리는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는 좌파 정권 연장을 이어가겠다는 음험한 음모"라며 "이번 총선은 경제를 살릴 건지, 조국을 살릴 건지 선택 기로에 놓여있다. 반드시 조국 따라 하기, 조국의 종자를 막고 총선에 나온 사람들을 다 떨어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평창동 맞춤 공약으로 홍제천 복원 사업과 신분당선·강북횡단선 추진 등을 소개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경제를 살리는 것"이라며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과 근로수당의 급격한 인상, 근로시간의 과격한 단축 등을 바로 잡아 민생 경제가 되살아나도록 하겠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