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1584 0582020040559281584 05 0507003 6.1.7-RELEASE 58 스포츠월드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6067367000 1586070355000

따뜻한 우정…류현진 향해 도움의 손길 내민 마틴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우리 집으로 가.”

어둠을 밝히는 우정이다. 러셀 마틴(37)이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을 향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자신의 집에 머무를 수 있도록 나선 것. 캐나다 매체인 패션(Passion) MLB는 5일(이하 한국시간) “마틴이 류현진에게 직접 연락해 당분간 자신의 집에서 머물 것을 제안했고 류현진 부부는 이를 받아들였다”고 보도했다. 덕분에 류현진은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마틴의 집은 토론토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 더니든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다.

난감한 상황에 빠진 류현진이다.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였다. 미국 내에서 무섭게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이다. 캐나다 정부가 외인 입국금지 정책을 펼침에 따라 소속팀 연고지인 토론토로 들어가지 길이 막혔다. 한국행을 결정하기도 쉽지 않았다. 2주간 의무적으로 자가 격리를 해야 하며 이후 재입국이 어려워질 수 있다. 더욱이 아내 배지현씨가 임신 중이다. 오는 5월 출산을 앞두고 있다. 장거리 비행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마틴은 지난해까지 다저스에서 류현진과 배터리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류현진이 지난 시즌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르는 데 큰 도움을 준 인물이기도 하다. 류현진이 이적을 한 뒤에도 토론토 포수들에게 류현진의 투구에 대해 조언을 해주는 등 변함없는 우정을 과시했다. 마틴은 현재 고국인 캐나다에 머물고 있다. 패션 MLB는 “플로리다주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아지면서 류현진 부부는 어려움이 많았다. 마틴의 집에서 안전하게 지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세계 스포츠가 코로나19로 인해 멈췄다. 메이저리그도 마찬가지. 개막 일시조차 불투명하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에서 서로를 향한 따뜻한 마음은 귀감이 될 만하다. 코리안 메이저리거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는 소속팀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191명 전원에게 1000달러(약 123만원)씩, 총 19만1000달러(약 2억3600만원)의 생계 자금을 지원했다. 휴스턴 애스토르소의 에이스 저스틴 벌렌더(37)도 28만6500달러(약 3억5000만원)를 기부하기로 했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러셀 마틴이 발 묶인 류현진에게 도움을 손길을 내밀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어지는 선수들의 선행은 주변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경기 도중 이야기를 나누는 류현진과 마틴의 모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