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1180 0032020040559281180 01 01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6066403000 1586169017000 related

[총선 D-10] 임종석, 이수진 지원유세…"동물국회 장본인 나경원 책임져야"

글자크기

"단합이냐 혼란이냐 이번 선거서 방향 결정"…김포·고양 돌며 선거지원

연합뉴스

마스크 손에 들고...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5일 서울 동작구 지하철 남성역 주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동작구을 이수진 후보의 선거유세에서 이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 2020.4.5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5일 서울 동작을에 출마하는 이수진 후보에 대해 지지를 호소하며 "싸움꾼이 아닌 일꾼을 국회로 보내 달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서울 동작구 남성역 4번 출구 앞에서 지지 연설을 통해 "단합이냐 혼란이냐. 지금처럼 국민과 대통령과 정부가 힘을 합해서 이 위기를 더 잘 극복해갈 수 있을지 아니면 또다시 대립과 갈등, 소모적 정쟁 속에 가슴 아파해야 할지 이번 선거에서 그 방향이 결정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전 실장은 "대한민국은 정치만 좀 일류가 되면 위대한 국민과 함께 초일류가 될 것이라고 국민이 이구동성으로 말한다"며 "20대 국회는 막말과 폭력과 싸움으로 얼룩졌다. 심지어는 동물 국회란 오명까지 뒤집어쓰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를 겨냥, "이렇게 만든 장본인 중의 장본인이 누구냐. 20대 국회를 가장 많이 싸우고 일 안 하는 국회로 이끈 책임을 나 후보가 져야 한다"며 "싸움꾼을 몰아내자. 일하는 새로운 사람을 국회로 보내자"고 호소했다.

임 전 실장은 이 후보의 판사 시절 조두순 사건 피해자 가족에 대한 국가 배상 판결, 사법농단 의혹 폭로 등을 거론, "국회에서도 그렇게 일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으냐. 21대 국회는 일하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선 "이 어려운 국면에서 믿을 수 있는 대통령이 있다는 것도 대한민국엔 정말 다행한 일"이라며 "믿을 수 있는 대통령, 투명하게 일하는 정부가 국민의 안전을 지키겠다. 믿어달라"고 했다.

이 후보는 연설을 통해 "나경원이 한 일보다 몇 배 더 노력해서 우리 동작을 책임지고 살고 싶은 동작으로 만들겠다"며 "오히려 정치신인이기 때문에 저쪽 후보보다 국민이 무서운 줄을 더 잘 알고 있다. 남은 인생을 정치개혁과 동작 발전을 위해서 바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시장상인들과 인사하는 이수진 후보와 임종석 전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서울 동작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후보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5일 서울 동작구 사계시장 상인들과 인사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5 jjaeck9@yna.co.kr



임 전 실장과 이 후보는 지지 연설 전 남성사계시장을 돌며 상인과 주민들에게 인사했다.

임 전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 모시던 임종석이다. 이수진은 좀 다르게 하겠다. 19년 판사로 일하면서 사회적 약자 편에 섰다. 진짜 따뜻하고 야무진 사람이다. 새로운 사람 국회로 보내 달라"고 말했다.

그는 호박고구마 9천원어치를 사는가 하면 지지자들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경기 김포갑 김주영 후보, 김포을 박상혁 후보, 고양병 홍정민 후보, 고양을 한준호 후보를 잇달아 찾아 지원에 나선다.

임 전 실장은 지원 유세에 나서게 된 배경에 대해 "이낙연 선거대책위원장도 전화를 주셨고, 제가 처음부터 제 도리는 하겠다고 말했다"며 "다음 주에는 수도권 외 다른 지역도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