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0989 0112020040559280989 01 01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65872000 1586066050000 related

주말 종로 유세 신경전… '포용'의 이낙연과 '심판'의 황교안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하늬 기자] [the300]이낙연 "미워하지 않겠다" vs 황교안 "미워한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종로구 후보가 4일 서울 종로구 명륜동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왼쪽).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4일 서울 종로구 재동초등학교 앞 삼거리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2020.04.04.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로에서 맞붙은 여야 선거 사령탑의 메시지가 뚜렷한 입장차이를 나타내며 남은 열흘간의 선거공방을 예고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입선대위원장은 '포용'을 택했다. 이 위원장은 4일 공개유세 연설을 통해 "(황 대표를)미워하지 않겠다"며 "어차피 우리는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심판'을 밀어붙였다. 황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들을 미워한다. 어떻게 미워하지 않을 수 있겠나"며 다시금 정권 심판론을 강조했다.


이낙연 "어차피 우리는 서로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 할 처지"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종로구 후보가 4일 서울 종로구 교북동 일대에서 선거유세를 마친 뒤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2020.4.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위원장은 전날 종로구 유세에서 유권자를 향해 "황 대표를 너무 미워하지 말고, 저 이낙연도 너무 미워하지 말라"며 "우리는 어차피 서로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 할 처지"라고 말했다.

이어 "우선 저부터 생각이 달라도 미워하지 않겠다"며 "혹시 마음 속에 미워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나오면 입을 꾹 다물고 참겠다"고도 했다.

이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민주당의 선거운동 기조와 맞닿아 있다. 민주당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가적 위기가 발생하자 정쟁을 자제하고, 차분한 선거 유세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이 위원장이 이날 "고통의 강은 아직도 우리 앞에 흐르고, 위기의 계곡은 아직도 우리 앞에 입을 벌리고 있다"고 언급한 이유다. 그는 "국민들이 생각하는 상황은 정치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위중하다"고 했다.


황교안 "미워한다. 어떻게 미워하지 않을 수 있겠나"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3일 서울 종로구 이화동 일대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한 지지자가 황 후보에게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2020.04.03. 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정권 심판론을 강력하게 이어갔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 "모든 건 무능한 정권의 문제"라며 "권력에 눈 먼자들이 제 구실을 못해 우리가 지금 험한 꼴을 보고 있는 것"이라고 적었다.

특히 "이들을 미워한다. 어떻게 미워하지 않을 수 있겠나"라며 "내 아버지, 내 어머니의 자부심마저 망하지 하지 않았나. 나에게 저주를 일으키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 게시글을 삭제한 상황이다.

통합당 차원에선 이 위원장의 발언을 좀 더 직설적인 언어로 비판했다. 정원석 통합당 상근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후보의 '황교안, 미워하지 않겠다' 발언은 마치 본인을 명실상부한 여권 대선주자로 착각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낙연, 연설 직후 외신기자 문자 받아...'마음에 닿는 말, 감동하는 자신 발견했다' 메시지

이 위원장은 4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낙연 TV'에서 "연설에 왔던 어떤 외국인 기자가 저에게 문자를 보냈다"며 일화를 소개했다. 황 대표를 미워하지 않겠다고 한 연설 직후다 “감동했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은 에피소드다.

그는 “말이라는 것이 늘 실수하기 쉽고 마음에 미움이 있으면 표현되기 쉽다”면서 “많은 자기 수양과 절제, 훈련이 없이는 언제든지 말실수를 할 수 있는 것이 인간”이라고 했다.

그는 “오늘 연설에 온 어떤 외국 기자가 저한테 문자를 보냈다. 읽어드리겠다. 이러면 자기 자랑이 되는데”라며 문자 메시지 내용을 소개했다.

이 메시지에는 ‘(이 위원장의 말이) 합리적이면서도 마음에 닿았다. 스스로 감동하는 자신을 발견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전했다.

김하늬 기자 hone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