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0381 0022020040559280381 04 0401001 6.1.8-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64595000 1586086648000

日 젊은 환자 급증…70%는 감염경로 미궁, 역학조사도 거부

글자크기

도쿄 누적 확진자 1000명 넘어서

5일 143명 확진…이틀 연속 100명↑

감염경로 불명자, 열흘 새 10배 이상 늘어

"젊은사람은 전화도 안 받아"…추적조사 난항

"도쿄서 폭발적 증가, 1일 수천명 나올 수도"

프랑스 10대 사망 사례 전하며 경각심 호소

중앙일보

지난 3일 밤 일본 도쿄의 번화가인 긴자에서 한 남녀가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도쿄에선 20~40대 젊은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도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일로다.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5일 처음으로 1000명을 넘어서 1034명이 됐다.

이날 지지통신에 따르면 도쿄의 신규 확진자는 하루 최다인 14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100명 이상의 환자가 확인되면서 일본 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긴급사태 선언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처럼 신종 코로나가 급속히 확산되는 가운데 감염 경로를 모르는 20~40대 젊은 환자가 늘고 있어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사정이 이런 데도 역학조사(추적조사)를 거부하는 사례마저 빈번해 보건당국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4일 도쿄에선 처음으로 하루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 118명이 나오면서 위기감을 높였다. 그런데 이날 확진자 중 70%(81명) 정도는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었다. 지난달 23일(7명)과 비교하면 감염 경로를 모르는 사람은 10배 이상 늘었다.

중앙일보

도쿄서 감염경로 모르는 확진자 급증.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이들 중 20~40대 젊은 층이 특히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때문에 젊은 사람들이 한밤 번화가를 쏘다니면서 신종 코로나를 확산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앙일보

도쿄서 20~40대 감염자 급증.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5일 NHK 〈일요토론〉에 출연해 "자신과 가족, 사회를 지키기 위해 행동을 숙고해달라"고 젊은 층을 향해 외출 자제를 호소했다.

불안감을 키우는 요인은 이뿐만 아니다. 보건당국의 감염원 역학조사에 성실히 응하지 않는 사례도 부쩍 늘었다. 보건소에서 "젊은 사람들은 전화를 걸어도 받지 않는다"고 토로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전했다.

중앙일보

지난 3일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일본항공(JAL)의 지상요원들이 항공기 탑승객들을 확인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미국 등 73개국에 대해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해외에서 귀국한 이후 증상이 발현된 사람들이 늘면서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감염 대책과 관련해 도쿄도에 자문하고 있는 니시우라 히로시(西浦博) 홋카이도대 교수는 "외출 자제 요청만으로는 효과가 충분치 않다"며 "도쿄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해 1일 수천명을 넘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고이케 지사는 이날 인터넷 동영상 성명을 통해 "의료현장의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오는 7일부터 순차적으로 경증 환자를 현재 병원에서 호텔 등 숙박시설로 이동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중증 환자를 위해 병상을 준비하겠다는 취지다.

한편 5일 아사히신문은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신종 코로나에 걸려 최근 사망한 유럽의 10대 사망자 사례들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특별한 지병이 없는 16세 고교생 줄리가 신종 코로나로 숨지면서 프랑스 사회는 큰 충격에 빠졌다.

가볍게 기침을 하던 줄리가 병원을 찾은 건 사망하기 이틀 전이었다. 가까운 종합병원에선 "증세가 심각하지 않다"고 판단했지만, 이날 밤 줄리는 가슴 통증을 호소해 파리 시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런데 두 차례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왔다. 의료진은 "괜찮다"며 줄리를 안심시켰다. 그러나 줄리는 다음날 숨을 거뒀다. 당국의 조사 결과, 당초 첫 병원에선 양성 반응이 있었다고 한다. 아사히는 이외에도 영국에서 두명의 10대 사망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면서 '젊다고 안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