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0085 0102020040559280085 05 05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63540000 1586063775000

EPL 선수들 연봉 삭감 반대 “구단주 배 불리느니 세금 내는 게”

글자크기
선수협 “임금 삭감으로 인한 정부 세입 손실 더 커”
“결과적으로 공공 의료 서비스 재정에 타격줄 것”

부자 구단 리버풀은 정부 보조금 신청해 구설수

“연봉 삭감으로 구단주 배만 불리기 보다는 공공 의료 서비스를 위해 세금 내는 게 낫다.”
서울신문

코로나19 페이지를 따로 마련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홈페이지. 프리미어리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축구리그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선수 연봉 삭감을 둘러싼 논쟁이 커지고 있다. EPL 사무국과 각 구단들이 선수 연봉 30% 삭감을 추진키로 결정한 가운데 선수들은 이를 반대하고 나선 것. 연봉 삭감은 부자 구단주에게 유리한 것으로 코로나19와 전쟁을 벌이고 있는 보건당국의 재정에는 해가 된다는 이유에서다.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는 5일 성명을 내고 “모든 선수들은 전례 없는 상황에 재정적인 기여를 하고 싶어 하고 또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선수들의 사회적인 역할과 책임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향후 12개월간 30% 연봉을 삭감하면 5억 파운드(7580억원)의 임금이 줄고 그로 인해 세수도 2억 파운드(3030억원) 줄어든다”면서 “이는 결과적으로 국민보건서비스(NHS) 재정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4일 EPL 사무국은 선수 연봉 삭감 추진 외에 1억 2500만 파운드(1900억원)를 조성해 하부 리그를 지원하고 별도로 2000만 파운드(300억원)를 마련해 NHS와 지역사회, 취약계층 지원에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PFA는 NHS 2000만 파운드 지원 등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세금을 내면) 더 크게 지원할 수 있다”고 했다.

더 선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앞서 사무국과의 영상 회의에 참석한 한 선수는 “구단주 모두 갑부들인데 왜 그들을 위해 연봉을 깎아줘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선수는 “진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돕고 싶을 뿐“이라고 했다.

한편, 리버풀이 일부 직원을 ‘일시 해고’하며 정부의 고용 안정 보조금을 신청한 것에 대해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정부는 일시 해고된 노동자에게 봉급의 80%, 월 최대 2500파운드까지 지원하고 있다. 리버풀은 일시 해고된 직원의 급여 80%는 정부 보조금으로 충당하고, 나머지 20%는 구단이 책임진다며 “재정적인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지난 2월 5억 3300만 파운드(8137억원)의 매출액을 발표한 ‘부자 구단’이 재정이 어려운 기업으 위해 도입된 정부 보조금을 신청한 것에 대해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리버풀의 레전드’ 제이미 캐러거도 “모든 존경과 선의가 사라졌다. 불쌍한 리버풀”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토트넘, 뉴캐슬, 본머스, 노리치 등도 일부 직원을 일시 해고하거나 해고를 예고하며 정부 보조금을 신청해 정치권에서 “선수 연봉 삭감이 우선”이라는 여론을 촉발시키기도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