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9918 0532020040559279918 03 0301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63137000 1586063189000 related

코로나19로 현금사용 줄어…"디지털화폐 발행 앞당겨 질 수도"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최승진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주요나라에서 현금사용이 줄었으며, 이번 사태가 디지털 화폐 발행을 앞당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5일 '코로나19 확산이 최근 주요국 지급수단에 미친 영향' 보고서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현금을 매개로 한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영업점 봉쇄 등으로 영국 등에서 현금 사용이 줄었다"고 밝혔다.

영국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운영기관인 링크(LINK)는 최근 영국 내 현금 사용이 절반으로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소비자들이 오프라인 쇼핑을 꺼리면서 쿠팡 등 온라인 쇼핑몰 매출이 증가했다. 독일은 전체 카드 사용액 가운데 비대면결제 비중이 코로나19 이전 35%에서 이후에는 50%로 올라섰다.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지폐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남아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점도 현금 사용 감소의 배경으로 꼽힌다.

한국, 미국, 중국, 헝가리 등 중앙은행은 금융기관으로부터 들어온 지폐를 소독하고 2주 이상 따로 보관하는 방식으로 지폐를 통해 코로나19가 퍼지는 것을 막고 있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이 디지털화폐 발행을 앞당기는 촉매제가 된다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며 "국제결제은행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가 전염병에 대비해 접근성, 복원력이 높게 설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미국 의회에서는 디지털 달러를 만들면 개인들의 전자지갑에 신속히 자금을 공급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은은 다만 "코로나19로 경기침체가 발생할 경우 디지털 혁신이 지연된다는 우려도 나온다"며 "금융위기 이후 기술혁신이 전반적으로 제약됐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