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9599 0352020040559279599 02 0213001 6.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61603000 1586745473000 related

박원순 “취약계층 학생 노트북 지원은 합리적인 차별”

글자크기
“공정한 출발선, 재난 이기는 사회적 연대의 기본”

한겨레

김현수 교사가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송파구 거여동 영풍초등학교 6학년 3반 교실에서 구글 클래스룸을 활용해 학생들과 원격수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온라인 개학을 대비해 추진하는 ‘취약계층 학생 노트북 대여정책’은 합리적 차별’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4일 페이스북에 “평등이란 합리적 차별”이라며 “재난은 가장 취약한 계층에 먼저 온다. 이 계층에 집중적이고 차등적으로 더 많이 지원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아이들이 부모의 경제력 때문에 학습의 차이를 가지는 일은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내 일선 학교는 노트북 6천여대, 스마트패드 2만8천대 등의 스마트기기를 보유하고 있다. 교육부는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스마트기기 4천대를 더 지원하기로 했다. 그러나 서울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학생 87만3천여명 가운데 스마트기기 대여를 원하는 학생은 최대 8만5천명(9.7%)으로 약 4만7천여대가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앞선 지난 2일 서울시, 25개 구청, 서울시교육청은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취약계층 학생이 사용할 노트북 5만2천대를 사들여 임대하기로 했다. 소요되는 예산 약 364억원은 교육청과 시, 각 구청이 4:4:2의 비율로 부담한다.

지방정부와 교육청이 취약계층 학생 노트북 대여정책을 추진하는 의의와 관련해 박 시장은 “코로나19가 지속하면서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 것은 아마도 우리 청소년”이라며 “공정한 출발선, 고통의 공평한 분담이 이 심대한 재난을 이기는 사회적 연대의 기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정규 기자 jk@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