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7829 0102020040559277829 04 0401001 6.1.8-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54407000 1586054771000

필리핀 코로나19 검문소서 경찰 위협한 60대 사살…“마스크 거부”

글자크기
서울신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해 설치한 필리핀의 한 검문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현지인 60대 남성이 흉기로 경찰관을 위협하다가 끝내 사살됐다.

5일 현지 언론과 dpa 통신에 따르면 지난 4일 필리핀 남부 아구산 델 노르테주의 한 타운에 설치한 검문소에서 63세 필리핀 남성이 통제에 따르지 않고 낫으로 경찰관을 위협하다가 경찰관이 쏜 총탄에 맞아 숨졌다.

술에 취한 것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주의를 주는 지역 보건 담당 직원에게 폭언하다가 이를 제지하는 경찰관에서 낫을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1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봉쇄 기간에 군경의 생명을 위협할 경우 사살하라고 명령했다.
서울신문

3일 필리핀 마닐라 차이나타운에서 한 남성이 중국신문을 보고 있다. 신문에는 필리핀이 중국인 관광객 입국을 금지했다는 내용이 쓰여 있다. AP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야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정부 방침을 반복적으로 어길 경우 체포할 예정이라고 카를리투 갈베스 대통령 고문이 밝혔다.

필리핀은 지난달 17일부터 수도 메트로 마닐라를 포함해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인 5700만명이 거주하는 루손섬을 봉쇄했고, 이어 봉쇄령이 전국으로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000명을 초과하고 사망자도 144명으로 증가하는 등 감염자가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자 당국은 오는 13일 끝날 예정인 봉쇄 기간을 최장 15일 연장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항공편 운항 중단으로 여행객들이 필리핀에서 발이 묶인 가운데 28일(현지시간) 마닐라의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에서 독일인들이 귀국 전세기를 기다리고 있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