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7628 0412020040559277628 03 0303001 6.1.8-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54184000 1586054230000 related

‘코로나19’ 충격…1분기 영업익 17% ↓ 전망

글자크기
뉴스웨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장가람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국내 상장사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크게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5일 연합뉴스는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올해 상장사 141곳의 1분기 연결 영업이익을 16조7942억원으로 전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작년 1분기 영업이익(20조2천154억원)보다 16.92% 감소한 수준이다.

애초 코로나19 사태 이전만해도 기업 실적이 1분기부터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았으나 감염증 확산으로 각 기업 전망치가 가파르게 하향됐다. 실제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견된 지난 1월 20일까지만 해도 1분기 상장사 영업이익은 22조839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9.24%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주요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0.08%), 현대차(4.14%), 삼성물산(67.99%) 등은 영업이익 증가가, 한국전력은 흑자 전환(4217억원 흑자)이 예상됐다.

그러나 SK하이닉스(-66.70%), LG전자(-5.35%), 포스코(-43.77%), 현대모비스(-2.29%), 기아차(-30.78%) 등은 영업이익이 줄어들고 SK이노베이션은 적자 전환(4729억원 적자)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전자의 경우 영업이익 추정치는 현재 평균 6조2381억원이다. 단 최근 증권사들이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치를 잇달아 낮추고 있어 실적이 시장의 눈높이에 부합할 것으로 낙관하기는 어렵다.

장가람 기자 jay@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