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7429 0432020040559277429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53446000 1586076003000

[Pick] "사람들은 그를 '전사'라 부른다"…美 언론, 정은경 본부장 조명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은경 본부장이 '바이러스는 한국을 이기지 못할 것'이라고 말하자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그를 믿었다. 그 스스로가 이를 믿고 있다는 점을 알았기 때문이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현지시간 4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의 코로나19 대응 활약을 비중있게 다뤘습니다.

리더십 전문가인 샘 워커는 이날 WSJ 기고문을 통해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각국 보건당국 책임자들이 '진짜 영웅'으로 떠올랐다며 정 본부장의 사례를 소개하는 데 상당한 지면을 할애했습니다.

그는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 확산하면서 흥미있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카리스마 있고 자존심이 강하고 정치적으로 계산적인 선출직 지도자보다는 전문 관료가 '진짜 영웅'으로 떠올랐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정 본부장의 일관되고 솔직한 언급, 정보에 근거한 분석, 인내심 있는 침착함은 대중에게 강력하다"면서 "고조된 위기 국면에서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정 본부장을 신뢰하게 된다. 그의 말을 사실이라고 믿는다"고 호평했습니다.

워커는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검사 프로그램과 엄격한 폐쇄 조처로 지난달 12일 코로나19 완치자 수가 신규 확진자 수를 넘어섰다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사람들은 정 본부장을 '전사'나 '영웅'으로 불렀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또한 "정 본부장은 자신에 대해 말하는 것을 꺼리고 소셜미디어를 피하며 인터뷰 요청을 정중하게 거절한다"며 "그의 '빅토리 랩'(우승자가 경주 후 트랙을 한 바퀴 더 도는 것)을 보지는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더라도, 일선에서 진두지휘했던 정 본부장이 마치 정치인들처럼 전면에 나서진 않을 것이라는 뜻입니다.

워커는 이어 브리핑 도중 수면 시간에 대한 질문을 받은 정 본부장이 '1시간보다는 더 잔다'라고 답변했다는 내용도 소개했습니다.

워커는 정 본부장 외에도 이번 사태로 자국민의 신뢰를 받게 된 인사로 잉글랜드의 부(副) 최고 의료책임자인 제니 해리스, 미국의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 등을 꼽았습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대중들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은 인물들이라는 점입니다.

워커는 "위기 상황에서는 누구도 얼마나 유명인사인지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 기자(leekang@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