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7296 0432020040559277296 05 05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53028000 1586053095000

프리미어리거, 연봉 삭감 반대…"구단주 돕느니 병원 돕겠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고 부자 프로축구 리그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들이 리그 사무국과 구단 측의 연봉 30% 삭감 요구에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영국 방송 BBC와 대중지 더선 등은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EPL 사무국과 가진 영상 원격 회의에서 연봉 삭감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고 5일(한국시간) 보도했습니다.

PFA는 회의에서 구단 요구대로 선수들의 연봉을 삭감하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과 전쟁을 벌이고 있는 국민보건서비스(NHS)의 재정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는 점을 논거로 내세웠습니다.

PFA는 "향후 12개월간 30% 연봉을 삭감하면 5억 파운드(약 7천580억원)의 임금이 줄고, 그로 인해 세금이 2억 파운드(약 3천30억원)가 덜 걷힌다"면서 "이는 결과적으로 NHS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PFA는 "연봉 삭감이 NHS에 얼마나 큰 손실을 가져다주는지를 EPL이 과연 고려했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EPL은 리그를 이달 말까지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영국 전역에서 코로나19의 기세가 수그러들지 않아 5월 리그 재개는 불투명해 보이는 상황입니다.

재정 위기에 몰린 구단들은 선수 연봉의 30%를 조건부 삭감하거나 지급 연기하는 방안을 EPL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결정했습니다.

EPL은 이와 함께 1억2천500만 파운드(약 1천900억원)를 조성해 하부 리그 팀들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별도로 2천만 파운드(약 300억원)를 NHS와 지역사회, 취약계층 지원에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선수들은 연봉 삭감은 부자 구단주들에게만 이로운 결정이라며 불신의 시선을 보내고 있습니다.

더선 보도에 따르면 한 선수는 영상 회의에서 "구단주들 모두 갑부들인데 왜 우리가 그들을 위해 연봉을 깎아줘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다른 선수는 "우리 선수들 역시 코로나19 탓에 리그가 중대한 위기에 직면해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우리는 단지 진정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돕고 싶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종오 기자(kjo@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