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7145 0182020040559277145 05 0507003 6.1.8-RELEASE 18 매일경제 58558600 true true true false 1586052560000 1586344564000

장훈 “야구 팀당 100경기로 축소해야…올림픽은 일본의 자존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재일동포 야구평론가 장훈(8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일본 프로야구의 ‘축소’ 운영을 제안했다.

장훈은 5일 일본 TBS의 ‘선데이 모닝’에 출연해 “일본 프로야구 정규시즌을 팀당 143경기에서 100경기로 단축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일본야구기구(NPB)는 3일 12개 구단 대표자 회의를 열고 4월 24일로 예정한 개막일을 늦추기로 합의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6월 개막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매일경제

장훈이 일본 프로야구의 축소 운영을 제안했다. 사진=MK스포츠 DB


장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축소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팀당 100경기로 줄이고 클라이맥스 시리즈도 없애야 한다. 일본시리즈는 (센트럴리그 1위와 퍼시픽리그 1위가 맞붙도록 해서) 우천순연을 고려해 돔구장에서 진행하도록 하자”라고 말했다.

시즌 개막조차 불투명할 수 있다고 했다. 장훈은 “올해 안에 프로야구를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바이러스를 잡지 못하면 안 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2020 도쿄올림픽은 1년 연기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21년 7월 23일 도쿄올림픽을 열겠다고 발표했다.

장훈은 이에 대해 “취소되지 않아 다행이다. 일본의 자존심이 걸린 만큼 꼭 열렸으면 한다”라며 “연기된 일정을 공식 발표한 부분도 잘된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