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7065 0032020040559277065 02 0211004 6.1.8-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6052401000 1586053562000 related

'코로나19 집단 발생' 대실·한사랑요양병원 확진자 3명 숨져(종합)

글자크기

국내 누적 사망자 184명으로 늘어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한 대구 대실·한사랑요양병원의 확진자 3명이 숨졌다.

5일 대구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50분께 계명대 동산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75세 여성이 사망했다.

2018년 한사랑요양병원에 입원한 고인은 지난달 19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동산병원으로 전원됐다.

기저질환으로 치매, 갑상선기능저하, 고혈압, 우울증 등이 있었다.

또 4일 오전 11시 6분께 칠곡 경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84세 남성이 숨을 거뒀다.

지난달 24일 확진 판정을 받고 상주적십자병원과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치료를 이어왔었다. 치매와 우울증을 앓던 그는 지난해 9월 한사랑요양병원에 입원했다.

4일 오전 9시 45분께는 김천의료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89세 여성이 숨졌다.

그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구 대실요양병원 입원 환자인데, 지난달 20일 확진 판정이 나와 다음 날 김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기저질환은 천식과 고혈압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사망자는 184명, 대구는 124명으로 늘어났다.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로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는 중증 환자는 35명이며, 이 중 6명은 인공심폐장치 에크모(ECMO)를 사용하고 있다.

김신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요양병원에 있던 환자들이 전원돼 치료받다가 사망하는 경우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기저질환이 있는 일반 환자들이 병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될까 봐 참는 경우가 있는데 너무 무서워하지 말고 질환이 악화하기 전에 병원에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환자 이송을 기다리는 시간
(대구=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20년 3월 27일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제이미주병원 앞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 등이 환자 이송을 준비하고 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제이미주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이날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전수조사한 결과 제이미주병원에서 간병인 1명과 환자 60명 등 61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2020.3.27 pdj6635@yna.co.kr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