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5929 0362020040559275929 02 0207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48460000 1586048627000 popular

서울아산병원 두 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

글자크기
첫 확진자 A양과 같은 병실 사용한 40대 신생아 어머니

병실서 A양과 23시간 같이 있어… 아기와 아버지는 ‘음성’
한국일보

서울아산병원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5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A(9)양과 같은 병실을 사용한 생후 22일 환아의 어머니 B(40)씨가 4일 오후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B씨는 아이와 지난달 28일 오후 2시경 A양이 입원해 있던 136병동 병실(6인실)에 입원해 A양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동일한 병실을 사용했다. B씨는 아이와 A양의 입원기간이 겹치는 4일 중 28일(2시간), 30~31일(21시간) 등 총 23시간 동안 A양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지난달 31일 A양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 경기 시흥시 자택으로 귀가해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 합동 역학조사팀(서울시 코로나19 현장대응팀ㆍ송파구 보건소)의 결정에 따라 3일 저녁 10시 50분경 송파구 보건소 구급차로 내원해 다음날인 4일 오전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B씨의 아이와 남편은 신종 코로나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며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