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5907 0432020040559275907 03 0301001 6.1.8-RELEASE 43 SBS 58682312 false true true false 1586048417000 1586048524000 related

'동학 개미' 몰린 국내 증시…변동성 장세 속 '단타' 성행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코로나19 충격으로 국내 증시에서 주가가 폭락했음에도 증시의 거래량이 폭증하고 '손바뀜'이 빈번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3월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회전율은 18.28%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의 2.84배 수준이자 전월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입니다.

시가총액 회전율은 시가총액 대비 거래대금의 비율로, 이 수치가 커질수록 주식 거래가 활발했다는 것을 뜻합니다.

코스닥시장의 시가총액 회전율은 더 높았습니다.

3월 코스닥 시가총액 회전율은 93.55%를 기록했습니다.

거래대금이 시가총액의 90%를 넘어설 정도로 거래가 활발했다는 뜻입니다.

이는 또 지난해 같은 달 시총 회전율의 2.66배에 달했습니다.

이처럼 회전율이 상승한 것은 폭락장세에서도 거래대금이 급증했기 때문입니다.

실제 지난달 코스피와 코스닥 일평균 거래대금은 18조4천923억원으로 종전 최대 기록인 지난해 1월의 일평균 거래대금을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또 거래대금이 늘어난 배경에는 외국인의 투매에 맞선 개인 투자자의 투자 열풍을 지칭하는 '동학개미운동'이 있었습니다.

거래 동향을 보면 외국인은 지난달 22거래일 중 단 하루를 제외한 21거래일 동안 유가증권시장에서 12조5천550억원을 순매도했습니다.

같은 기간 개인은 11조1천869억원을 순매수해 사실상 외국인의 매도 물량을 그대로 받았습니다.

개인들의 투자 열풍에는 과거 국제통화기금 위기나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급락했던 코스피가 결국 반등했다는 일종의 학습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시장의 변동성이 큰 장세에서 투자자는 장기 거래를 꺼리고 소규모 단기 베팅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어 주주가 교체되는 '손바뀜'이 빈번하기 마련입니다.

손바뀜 정도는 일정 기간 거래량을 상장주식 수로 나눈 주식회전율로 측정할 수 있는데 3월 주식회전율 상위권에는 코로나19 테마주가 다수 포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정다은 기자(dan@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