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5111 0602020040559275111 03 0302001 6.1.7-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44731000 1586044742000 related

작년말 자영업 신용불량자 3만6000명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신용불량 상태로 정상적인 금융거래가 차단된 자영업자가 3만6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이 같은 자영업자들은 급속히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5일 나이스 신용평가가 미래한국당 김종석 의원실에 제출한 개인사업자 기업대출(자영업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자영업 금융채무불이행자는 3만5806명이다.

채무불이행자는 금융회사에서 50만원을 초과하거나 50만원 이하인 대출 2건을 90일 이상 갚지 못한 차주를 말한다. 채무불이행자는 신규대출이나 카드 발급 등 신용거래가 되지않고 재산압류 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자영업 채무불이행자는 지난해 2분기 3만292명에서 3분기 3만5567명, 4분기 3만5806명으로 늘었다. 반면 가계대출 채무불이행자는 2분기 79만3963명, 3분기 77만5692명, 4분기 75만714명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2분기 경기가 반등한 영향이 자영업자에게 미치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자영업 채무불이행자의 신용등급은 7등급 451명, 8등급 1679명, 9등급 6666명, 10등급 2만5213명으로 전체 3만 5806명 중 94%(3만4009명)이 7등급 이하다. 7등급 이하 저신용자는 은행 등 제도권 금융사에서 대출이 불가능하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대부업체에서 채무불이행자로 등재된 자영업자는 5961명으로 2분기(4630명)보다 28.7% 증가했다. 대부업체는 연 20% 고금리를 부과하는 곳으로, 은행과 상호금융, 저축은행과 같은 제2금융권에서 거절 된 차주가 자금조달을 위해 찾는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올 1분기 자영업자의 채무불이행 속도가 급증할 것으로 분석한다. 코로나19로 외출이 감소하면서 이들을 상대로 영업하는 자영업자 매출이 급감할 수 있어서다. 금융연구원 임진 연구위원은 "현 상황에서는사업자금 조달을 위한 대출이 부실대출로 전락할 수 있다"며 "개인 및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사전에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