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924 0362020040559274924 04 0401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42580000 1586042746000

스페인 코로나19 사망 809명↑… 비상사태 26일까지 연장

글자크기
한국일보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4일 수도 마드리드 총리 관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산체스 총리는 오는 26일까지 국가비상사태를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드리드=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새 800명 넘게 발생하면서 누적 사망자가 1만 1,000여명을 넘어섰다. 4일(현지시간) 스페인 보건부 집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는 1만1,744명으로 전날 대비 809명 늘었다.

다만 증가 규모는 이틀 연속 감소했다. 스페인의 일일 사망자 규모는 2일 95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3일 932명에 이어 이날 8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사망자 증가율은 한때 20%까지 치솟았으나, 전날 9%에서 이어 이날 7%까지 낮아졌다.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7,026명 증가한 12만4,736명으로 집계됐다. 스페인은 확진자 수 기준으로 이미 이탈리아를 제쳐 유럽에서 코로나19가 가장 광범위하게 확산한 나라가 됐다. 다만 사망자 수로는 이탈리아가 1만 5,000명을 넘어 세계 최대 규모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회의, 야당대표와의 회동 등을 통해 국가비상사태를 오는 26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산체스 총리는 관련 안건을 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스페인은 지난달 14일부터 15일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자 이를 오는 12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특히 기존의 이동제한 조치를 보다 강화해 필수적이지 않은 사업장의 모든 출퇴근마저 금지했다. 이전에는 생필품 및 약품 구매는 물론 재택근무가 불가능할 경우 출퇴근도 허용돼 왔다. 스페인 정부는 이 같은 강화된 조치가 코로나19 확산세를 늦추는 데 효과가 있다고 판단, 이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