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914 0962020040559274914 06 0602001 6.1.1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42649000 1586042651000 related

'부부의 세계' 독해진 김희애, 치명적 복수 위해 김영민과 외도까지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복수를 시작했고 시청율 역시 날아올랐다.

4일 방송된 JTBC스튜디오의 오리지널 금토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는 지선우(김희애 분)가 치밀한 복수의 서막을 알렸다. 지선우는 이태오(박해준 분)에게 복수하기 위해 친구 손제혁(김영민)과 하룻밤을 보냈다.

지선우는 “내 아들, 내 집, 내 인생, 뭐가 됐든 내꺼 중에 그 어떤 것도 절대 손해 볼 수 없다. 이태오 그 자식만 내 인생에서 깨끗이 도려내겠다”라고 각오를 다진 후 그를 속이기 위한 계획에 돌입했다. 자신이 당한 만큼 돌려주기 위해 병원에 찾아온 여병규(이경영 분)에게 여다경(한소희 분)이 남자친구가 있음을 흘리기도 했다. 슬쩍 흘렸다. 그 덕분일까, 이태오와 여다경은 크게 다투기 시작했다. 하지만 빈틈없이 완벽해야 할 지선우의 반격에 변수가 찾아들었다.

지선우는 이태오, 이준영(전진서 분)과의 저녁 식사에서 여다경 가족과 마주쳤다. 눈앞에서 이태오와 다정한 모습을 연출한 지선우는 부러 여다경의 연애를 화제로 올리며 신경을 건들었다. “감독님 잘생겨서 여자 많았겠다”라는 엄효정(김선경 분)의 농담에 “만에 하나 그런 일이 생기더라도 남자한테 배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는 말은 여다경을 향한 비수였다.

지선우의 도발에 여다경은 무너졌고 괴로워하는 그녀 앞에 사라졌던 민현서(심은우 분)가 상처 가득한 얼굴로 찾아왔다. 마음을 터놓는 민현서의 고백에 여다경도 “실은 그 남자 유부남”이라며 속내를 털어놓고 울었다. 자신을 모욕하는 여다경과의 대화를 실시간으로 들으며 지선우는 짜릿한 복수의 날을 더 갈았다.

가장 먼저 모든 재산을 자신의 법인으로 돌려놓은 이태오의 만행을 갚아주려면 담당 회계사인 손제혁(김영민 분)을 만난 지선우는 하룻밤을 보냈다. 잠자리가 끝난 후 지선우는 손제혁에게 고예림에게 말하겠다고 협박했다. 그러면서 이태오의 이태오 회사의 법인자금 내역 및 개인 계좌 현황을 조사하고 자산 장부를 모두 내놓으라고 말했다.

지선우는 완벽한 인생에서 이태오를 도려내기 위한 치밀한 복수의 계획을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그 과정에서 다양한 감정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사로 잡고 있다. 또 현실과는 다르지만 한편으로는 현실과 맞닿아 있는 혼과 사랑에 대한 각기 다른 선택을 보여주며 감정과 관계의 본질에 대해 끊임 없이 물으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한편, ‘부부의 세계’ 4회는 전국 14.0%, 수도권 15.8%(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폭발적 반응과 함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2049 타깃 시청률에서도 7.4%를 기록했다.

hongsfilm@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